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진핑, 새해 기강 잡기 나서...강력한 반부패 사정 예고

최종수정 2019.01.12 10:37 기사입력 2019.01.12 10:3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새해 들어 강력한 반부패 사정을 예고하면서 기강 잡기에 돌입했다. 미·중 갈등과 중국경기 하방 등 대내외 불안 요소가 남아 있는 가운데 시진핑 지도부의 집권 2기 기반을 탄탄히 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12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전날 베이징에서 열린 제19기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제3차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시 주석은 '신시대 중국 특색사회주의 사상'을 지침으로 '4개 의식'(四個意識)과 '4개 자신감'(四個自信)을 실천할 것을 주문했다. '4개 의식'은 시 주석에게 절대복종을 요구하는 정치·대국(大局)·핵심·일치(칸치<看齊>)를 뜻한다. 또한 당원들의 초심을 강조하는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노선, 이론, 제도, 문화에 대한 '4개 자신감'도 포함됐다.

그는 "엄격한 당 관리가 더 큰 전략적 성과를 이룩하도록 해야 한다"며 "반부패 투쟁에서 거둔 압도적인 승리를 공고히 하고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패에 과감히 맞서며 부패를 없애려 노력할 것"이라며 "당과 국가의 감독 체계를 보완하고 결연히 실행에 옮겨 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이하자"고 당부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