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 연락사무소 소장회의…북·미회담 상황 공유 가능성

최종수정 2018.11.09 16:24 기사입력 2018.11.09 16:24

댓글쓰기

南천해성-北전종수 1시간 동안 남북 현안 논의
김정은 답방·적십자회담 등 폭넓게 협의했을 듯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전경. /사진공동취재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전경. /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남북은 9일 개성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양측 소장 간 회의를 개최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남측 소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북측 소장인 전종수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최근 남북 간에 제기된 다양한 현안을 포괄적으로 논의했다.

양측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변함없이 노력해 나간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남북관계 제반 사항에 대해 계속해서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특히 우리 측은 북측으로부터 최근 연기된 북·미 고위급회담과 관련한 상황을 공유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8일로 예정됐던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를 밝히며 그 이유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하지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북측에서 연기하자는 통보를 받았다는게 미국의 설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로 연내 불투명해진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일정에 대한 논의도 오갔을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해서는 연락사무소장 간에 논의를 할지 이달 내 남북 고위급회담을 열어 협의할지 등을 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남북이 10월 내 진행하려다 성사되지 못한 경의선 철도 공동조사, 평양 예술단의 서울 공연 일정 등과 11월 중 열기로 한 남북 이산가족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