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2차 북미회담, 늦지 않게 열릴 것…양국, 시기·장소 조율 중"(종합)

최종수정 2018.10.12 23:55 기사입력 2018.10.12 23:55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영국 BBC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영국 BBC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부애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그렇게 늦지 않게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가진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밤잠을 설칠 정도로 고민 되는 문제들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시는 바와 같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1차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는 북미 간에 원칙적인 합의를 이루었다"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미국의 상응 조치와 함께 속도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타임 테이블에 대해서 양쪽 정상들이 통 크게 합의를 했으면 하는 기대"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 프로세스의 진행에 대해서 아주 강한 낙관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해 힌트를 달라는 진행자의 요청에 "중간 선거 이후에 빠른 시일 내에 2차 정상회담을 열기 위해서 지금 실무적으로 시기와 장소에 대해서 양국 간에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따른 우리 정부의 '5·24 대북 제재' 해제를 미국의 승인 없이는 할 수 없을 것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서 한국 대통령으로서 어떻게 느끼느냐는 질문에는 "국제 제재에 대해서 한미 간에 긴밀하게 협력하고, 보조를 맞춰 나가야 한다는 그런 원론적인 말씀이었다고 본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대북 제재 해제와 관련해 "북한을 지금과 같이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는 데에는 국제적인 경제 제재가 큰 효과를 거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하도록 하기 위해서 이런 국제적인 제재 공조는 유지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관계는 또 그와 별도로 개선의 노력이 필요하지만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들도 국제적인 제재의 틀 속에서 그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부터 이렇게 시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