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태풍 야기’, 이동 경로는?…한반도 북상 가능성도

최종수정 2018.08.10 07:09 기사입력 2018.08.10 07:09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홈페이지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홈페이지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오키나와 부근에서 발생한 가운데 한반도 북상 가능성이 네티즌의 이목을 끌고 있다.

기상청은 10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서 발생한 야기가 오키나와 남동쪽 약 70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3㎞의 속도로 북북서쪽으로 이동 중이라고 전했다.

야기는 오는 13일 오전 3시께 서귀포 서남서쪽 약 32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 뒤 오는 14일에는 백령도 부근 해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야기는 아직 세력이 강하지 않는 데다 북태평양 고기압의 세력 때문에 진로가 유동적일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다음 주 기상 변화의 3가지 가능성을 제시했다.
기상청은 야기가 계속 북상해 서해안을 지나 한반도 중·북부 지방을 통과하는 경우, 폭염이 해소될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태풍 야기가 북상하되 한반도보다는 중국 동쪽 해안에 가깝게 진로를 잡아 중국 산둥반도를 통과하거나 북한 북부 지역을 지난다면, 한반도는 비 소식으로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폭염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내다봤다.

마지막으로 태풍 야기가 중국 동쪽 해안에 상륙해 내륙으로 들어갈 경우, 한반도에 비가 내리지 않고 폭염만 계속될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