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온누리교회, 여성 신도와 '불륜' 부목사 해임…사과문도 게재

최종수정 2018.07.18 10:27 기사입력 2018.07.18 10:25

댓글쓰기

온누리교회, 여성 신도와 '불륜' 부목사 해임…사과문도 게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온누리교회가 여성 신도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혐의로 A 부목사를 해임했다. 교회 측은 17일 이같은 사실을 알리며 사과문도 함께 올렸다. 교회는 지난 13일 당회 운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불륜 혐의의 A 부목사를 해임하고 교회법에 따라 관련 사실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재훈 담임목사는 교회 홈페이지에 “목회자의 죄악으로 성도들에게 큰 실망과 상처를 끼쳐드려 모든 목회자를 대표해서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온누리교회 목사들은 앞으로 20일간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교회에 모여 금식기도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다음은 교회가 발표한 사과문 전문.

당회운영위원회는 지난 7월 13일 긴급회의를 열어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법에 따라 불륜을 범한 A 목사를 해임하였습니다. 간음을 금하신 하나님의 말씀과 교회법 권징에 따라 해임 징벌하고 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아울러 A 목사가 소속된 미국 교단에 이 사실을 전달하여 소속 교단의 엄중한 징벌과 합당한 치리를 받도록 할 예정입니다. 목회자의 죄악으로 성도들에게 큰 실망과 상처를 끼쳐드려 모든 목회자를 대표해서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온누리교회 모든 목회자들은 뼈를 깎는 통회의 심정으로 하나님과 교회 앞에서 거룩을 추구하도록 하겠습니다.
온누리교회 담임목사 이재훈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