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유플러스의 수장 교체.. 5G 전략 다시쓸까

최종수정 2018.07.13 08:55 기사입력 2018.07.12 23:22

댓글쓰기

LG유플러스의 수장 교체.. 5G 전략 다시쓸까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재계4위 LG가 다음 주 그룹 수뇌부 인사를 단행하면서 내년 3월로 예정된 5G 상용화 전략에도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쏠린다.

12일 재계에 따르면 (주)
LG
는 16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을 등기이사로 선임하는 안을 논의한다. 권 부회장이 등기이사로 선임되면 8월 께 열리는 주주총회를 거쳐 대표이사직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권 부회장이 빠진 자리에는 현 (주)LG 대표이사인 하현회 부회장이 자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 부회장은 이미 LG유플러스의 기타비상무이사로 등기임원이라는 점에서 (주)LG 이사회와 같은 날 열리는 이사회 등을 거쳐 LG유플러스 대표직에 오르게 된다.

내년 3월로 예정된 5G 상용화를 앞두고 수장이 교체되면서
LG유플러스
의 5G 전략에도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다.

당장 이사회가 열린 다음날에는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이통 3사 CEO간의 간담회가 예정돼 있다.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중간 점검하는 자리다.
특히 이날 자리에서는 화웨이의 통신장비를 국내 5G망에 사용할지 여부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 장관은 지난 5일 과기정통부 기자단과의 오찬에서 이통 3사의 화웨이 통신장비 도입 문제가 무역 분쟁으로 문제로 번지는 것을 우려하면서도 한국 장비를 써야한다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그는 "중국정부와 오해가 생길 수 있어 조심스럽다"면서도 "한국이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 한다는 것의 의미는 디바이스, 단말기, 통신장비 등 한국 기술이 사용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이런 의미가 희석된다면 세계 최초 5G의 의미는 크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권 부회장은 지난달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 상하이(MWCS) 2018 전시장을 둘러보면서 "(5G 망 구축에서) 화웨이가 제일 속도도 빠르고 성능이 좋은만큼, 특별한 일이 없는 한 현재의 4개 밴더(장비회사) 체제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 5G 장비 도입을 시사한 것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등 타 이통사 최고경영자(CEO)들이 화웨이 언급을 꺼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 발언이다.

LG유플러스 측은 "이사회가 열리는 부분은 맞지만 인사와 관련한 부분은 아는 바가 없다"라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