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내식 대란 이틀째…아시아나항공 첫 출발편부터 지연

최종수정 2018.07.02 13:48 기사입력 2018.07.02 11:06

댓글쓰기

전날 연결편 연쇄 지연…외주 도시락 업체서 긴급 조달 혼란 최소화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기내식 공급문제로 인한 아시아나항공 의 운항 지연 사태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회사측은 외주 도시락 업체를 통해 긴급 조달에 나선다는 계획이지만 기내식 공급 부족으로 인한 운항 차질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2일 아시아나항공과 인천국제공항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아시아나항공의 첫 국제선 출발편인 인천발 호찌민행 OZ731편(A333)은 기내식 대란의 여파로 출발시간이 7시20분에서 8시32분으로 52분 가량 지연됐다. 전날 운항편인 인천발 마닐라행 OZ703편이 기내식 탑재로 2시간17분 가량 출발이 지연되면서 연결편 연쇄 지연이 발생한 것이다. 오전 7시40분 출발 예정이던 인천발 마닐라행 OZ701편도 예정보다 55분 늦어진 8시35분 출발했다. 두 편 모두 기내식은 정상 탑재됐다.

아시아나항공은 기내식 공급업체 교체 첫날인 1일 기내식 공급에 차질을 빚으면서 항공편이 무더기로 지연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날 운항이 계획됐던 아시아나항공편 80편 가운데 51편(약 64%)이 1시간 이상 지연 운항했다. 국토교통부 공식 통계에 잡히지 않는 5분 이상 1시간 미만의 지연까지 포함하면 운항 차질을 빚은 편수는 더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기내식 제공을 포기하고 '노밀'로 운항한 항공편도 절반에 달했다. 전체 80편 중 중국·일본 등 비행시간이 짧고 연결편의 연쇄 지연 여파가 큰 36편(약 45%)은 기내식을 아예 싣지 않고 출발했다. 일부 장거리 노선에서도 기내식을 포기한 채 출발하기도 했다. 비행시간 12시간에 달하는 인천발 프랑크푸르트행 OZ541편은 비즈니스석 기내식 일부가 실리지 않은 채로 출발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외주 도시락 업체를 통해 기내식을 추가 공급받아 혼란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일반석 승객들에게 서비스하는 기내식을 CSP라는 외부 도시락 업체를 통해 조달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공급 계약사인 샤프도앤코의 생산량은 일 3000식(생산용량 일 1만5000식) 수준으로 아시아나항공 공급물량의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생산용량이 부족하자 CSP로부터 일반석 기내식 일부를 조달받고 있는 것이다. CSP는 제주항공 , 티웨이항공 등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에 사전 주문 기내식을 완제품 형식으로 제공하는 업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어제 긴급대책회의를 통해 추가로 기내식을 공급받을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면서 "어제보다는 상황이 나아지겠지만, 일부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에서 기내식을 생산하는 업체는 대한항공, LSG스카이셰프코리아, 샤프도앤코 3곳이며, 완제품 형식으로 외주 공급을 하는 식품업체는 CSP가 유일하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기내식 공급업체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이 같이 대규모 지연 사태가 벌어진 전례는 없었다"면서 "기존 기내식 사업 파트너인 LSG와의 계약이 만료된 지난달 30일 이후 하루만에 일 3만식에 달하는 분량을 소규모 영세업체에서 공급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기내식 대란 이틀째…아시아나항공 첫 출발편부터 지연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