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유명 유튜버 양예원, 성범죄 피해 폭로…"피팅 모델 촬영 가장해 강제로 속옷 촬영" 충격적

최종수정 2018.05.17 08:08 기사입력 2018.05.17 08:08

(사진=양예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양예원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피팅모델 촬영을 가장한 촬영회에서 다수의 남성으로부터 강제로 성적인 사진을 찍도록 강요받았다는 유명 유투버의 폭로가 나왔다. 폭로 이후 이와 비슷한 피해를 당했다는 여성들의 주장도 잇따르고 있어 큰 파장이 예상된다.

'비글 커플'이라는 연애 콘텐츠로 유명한 유튜버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실명으로 피해 내용을 적은 글과 함께 직접 찍은 영상을 올려 이 같은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양예원은 게시물에서 "이렇게 말을 하기까지 수많은 고민을 했고 수없이 맘을 다잡았다. 너무 힘이 들고 죽고만 싶고, 눈물만 쏟아지는데 절 사랑하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얘기했다. 넌 피해자라고 숨고 아파하고 도망가지 않아도 된다고, 그래서 용기 내서 말을 해보려 한다"며 "대한민국에 얼마나 많은 피해자가 있고 얼마나 나쁜 사람들이 아직도 나쁜 짓을 하고 있는지 말해보겠다"고 밝혔다.

배우를 지망했던 양예원은 20대 초반이던 3년 전 피팅 모델 구인 공고를 보고 지원했다가 '실장님'으로 불리는 한 남성에게 같이 일해보자는 연락을 받았다고 했다. 양예원은 "이 남성이 연기를 하고 싶다면 자신이 도와주겠다며 촬영과 관련된 계약서를 내밀었고, 저는 덜컥 거기에 이름을 적었다"며 "이후 촬영 날짜가 돼서 스튜디오를 찾았는데, 20여 명의 남성들이 카메라를 들고 서있었고 실장님은 자물쇠까지 채워 문을 걸어 잠갔다"고 말했다.

이후 벌어진 상황은 충격적이었다. '실장님'이 의상을 갈아입고 오라며 노출이 심한 속옷을 건넸다는 것. 양예원은 촬영을 거부했지만 '실장님'으로부터 되레 "너 때문에 저 멀리서 온 사람들은 어떡하냐. 저 사람들 모두 회비 내고 온 사람들인데 너한테 다 손해배상 청구할 거다. 고소할 거다. 내가 아는 PD, 감독들에게 다 말해서 널 배우 데뷔도 못하게 만들어버릴 거다"는 협박을 당했다고 토로했다.
갖은 협박과 함께 성폭행을 당할 수도 있다는 공포심에 그가 시키는 대로 따를 수밖에 없었다는 게 양예원의 주장이다. 양예원은 "20명의 아저씨들이 절 둘러싸고 사진을 찍으면서 한 명씩 포즈를 요청했다"며 "그리고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다가와 번갈아 가며 제 신체 주요 부위를 만졌다"고 털어놨다.

양예원은 총 다섯 차례에 걸쳐 이 같은 방식의 촬영이 진행됐다고 밝히며 사진이 유포될까 두려워 그동안 매일 불안에 떨어야만 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3년이 지난 최근 한 성인 사이트에 사진이 유포되면서 남자친구와 지인, 가족들에게까지 이 사실이 알려졌고, 불특정 다수로부터 사진 캡처와 심한 말을 담은 메시지까지 받게 됐다는 게 양예원의 주장이다.

양예원은 자신 말고도 다른 피해자 다수가 존재한다고 밝혔다.

양예원은 "저 뿐만 아니라 같은 스튜디오처럼 보이는 곳에서 찍었던 다른 여성들의 사진도 너무 많다"며 "다른 사진들을 보던 중 함께 배우가 되기를 꿈꿨던 언니의 얼굴도 볼 수 있었다"고 고발했다.

그러면서 "이 글을 쓰면서도 과호흡 증세가 찾아오고 눈물이 흐르며 손이 떨리고 그때의 악몽이 떠올라 괴롭다"며 "앞으로 피해자들이 안 생기게 이 글을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퍼트려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게시물은 SNS를 중심으로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원 게시물에는 비슷한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의 댓글도 잇따르고 있다. 한 여성은 댓글을 통해 "저는 예원이가 언급한 친한 언니이자 같은 배우지망생"이라며 "더 많은 피해자들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 저희를 도와달라"고 말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