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쇼' 노사연 "제 12의 전성기? 아침마다 살치살 먹을 수 있어"

최종수정 2018.04.17 16:16 기사입력 2018.04.17 16:16

댓글쓰기

가수 노사연. 사진=SBS '동상이몽2 너는 내운명' 방송화면 캡처

가수 노사연. 사진=SBS '동상이몽2 너는 내운명'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쇼'에서 가수 노사연이 수입을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KBS 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서 노사연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박명수는 "공식 질문이다. 누나 한달에 수입이 얼마정도? 제 12의 전성기 어떠냐?"고 물었다. 이에 노사연은 "아침마다 살치살로 먹을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먹는 것을 여유있게 먹는다. 편안하게 먹는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꾸준하게 가는 거냐?"고 물었고 노사연은 "그렇다 갑자기 돈을 많이 벌어 본 적도 못 벌어 본 적도 없다"고 답했다.

이어 노사연은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꼭 때리고 싶은 남자'로 이무송을 꼽은 적 있다. 이를 언급하며 박명수는 "지금은 누구냐?"고 물었고 노사연은 "이무송이 말을 잘못해서 때린 적 있다. 근래에 갱년기라 눈에 보이는게 없다"며 "이무송이 감정적으로 안 좋은 말을 할 때가 있다. 나를 사랑하지 않는 듯한 말투를 참을 수가 없다. 입을 막는다는게 잘못 나가 살짝 쳤다. 이후 이무송은 맞고 산다고 이야기하고 다닌다"고 말했다.

이어 노사연은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노사연은 "아들은 곧 졸업할 예정이다. 직업이라는 것은 자기가 행복한 일을 하면서 돈 버는게 가장 중요하다. 집에서 피아노 치면서 노래를 부른다. 영화도 혼자 만들어낸다. 학교에서도 인기가 많은 것 같다"고 말하며 웃음 지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