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中, JP모건 첫 외국계 위안화 청산은행으로 지정

최종수정 2018.02.14 07:31 기사입력 2018.02.14 07:31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중국이 미국에서 JP모건체이스를 위안화 청산은행으로 지정했다. 중국 은행이 아닌 외국계 은행이 위안화 청산은행으로 지정된 첫 사례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3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에서 JP모건체이스를 위안화 청산은행을 지정했다고 밝혔다. 인민은행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논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위안화 청산은행이란 중국 본토 밖에서 위안화 결제대금 청산을 담당하는 은행으로 국가 간의 환전소로 기능하며 유동성 관리 등의 역할도 한다.

2016년 9월 인민은행이 중국은행 뉴욕지점을 미국의 첫 위안화 청산은행으로 지정한데 이어 이번에 JP모건을 첫 외국계 위안화 청산은행으로 지정한 것이다. 그동안 중국은 해외에서 중국 은행 해외지점들만 위안화 청산은행으로 지정해왔다.

중국의 이와 같은 변화는 위안화 국제화를 향한 행보로 해석할 수 있다. 중국 정부가 최근 자본유출을 강하게 통제하면서 위안화 국제화는 제동이 걸린 상황이다. 글로벌 결제에서 위안화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2월 1.54%로 떨어져 2015년 8월 기록인 2.79%의 절반 수준으로 내려왔다.
딩슈앙(丁爽) 스탠다드차타드 홍콩 주재 수석 중국 이코노미스트는 "위안화 국제화와 금융시장 개방을 위한 변화된 행보"라며 "런던, 싱가포르 등 다른 지역에서도 외국계 은행의 위안화 청산은행 지정이 추가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JP모건은 중국 금융시장과 관련 가장 진취적인 발전을 보여주고 있는 외국계 은행 중 한 곳으로 꼽힌다. 지난해에는 미국에 본사를 둔 금융회사로는 처음으로 중국 은행간 채권시장에서 회사채 발행 주관사를 맡을 수 있는 라이센스를 취득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