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사히 "北, 중·러 노동자 17만명 귀국 지시"…'대북 제재로 비자 연장 안되서'

최종수정 2017.11.10 15:40 기사입력 2017.11.10 15:40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북한이 중국과 러시아에서 일하는 17만명의 노동자에 대해 올해 말까지 귀국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고 일본 아시히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중국과 러시아 양국이 더는 북한의 노동자를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밝힘에 따른 조치다.

이 신문은 이날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 중국에서 봉제공이나 식당 종업원 등으로 일하는 북한 노동자는 12만명이며, 러시아에서는 벌목공 등 5만명에 대해 연말까지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경우에는 중국 기업 연락 사정 등을 고려해 8만명이 연말까지 귀국하고 나머지는 내년에 귀국하기로 했다. 러시아는 연말까지 대부분 북한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이 신문은 한국 관련 전문가를 인용해 북한이 연간 2억3000만달러(2569억원) 가량을 해외 노동자를 통해서 벌었다고 전했다. 러시아의 경우 평균 급여가 600달러, 중국에서는 400~500달러가량을 번다는 것이다. 수입 가운데 본인에 돌아오는 몫은 100달러가량이고, 나머지는 충성자금으로 넘길 것을 요구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중국은 지난 9월11일 유엔안보리 결의에 따라 120일 이내 북한 기업과 개인이 중국에서 설립한 기업 등의 폐쇄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북한과 인접한 단둥에 있는 봉제 공장에서는 이미 제재의 효과가 발휘되기 시작했다.

이외에도 쿠웨이트, 폴란드, 몰타 등도 북한 노동자 비자 연장 발급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이들 지역은 북한의 노동자 수출의 중간 거점 역할을 해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