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딸 친구 살해 이영학, 범행 동기는 '성적욕구해소'

최종수정 2017.10.13 11:17 기사입력 2017.10.13 10:56

딸에게 "데려와라" 시켜 수면제 먹인 뒤 추행
의식 찾아 저항하자 목졸라
이영학 "약에 취해 있었다" 주장
딸도 약 복용 등 적극 가담


성적 욕구 해소 목적으로 여중생을 강제추행살인 및 추행유인·사체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씨가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에 송치되며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정준영 기자)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여중생 살해ㆍ사체 유기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씨의 범행동기가 '성적 욕구 해소' 때문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아내 사망 이후 성적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범행이 용이한 여중생을 이용하려 했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다.

13일 서울 중랑경찰서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12시 20분께 자신의 딸 이모(14)양에게 친구 김모(14)양을 데려오라고 시킨 후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했다. 이씨는 딸에게 "엄마가 죽었으니 엄마가 필요하다"며 "김양이 착하고 예쁘니까 데려와라"라고 말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딸이 김양을 데려온 뒤 수면제를 먹은 김양의 몸을 만지고 더듬는 등 추행했다. 다만 이씨는 성기능 장애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성폭행은 불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의 집에서 성보조기구 3점을 압수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를 맡긴 상태다.

다음날 김양은 수면제에 취해 잠에 덜 깬 상태서 소리를 지르며 저항했다. 김양이 경찰에 신고할 것을 두려워 한 이씨는 수건과 넥타이를 사용해 김양을 목 졸라 살해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딸 이양은 범행에 적극 가담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양은 당초 아버지가 지시했던 수면제 이외에도 자발적으로 김양에게 수면제를 추가 복용시켰다. 당초 이씨는 자양강장제 두 병에 자신이 복용하던 수면제(졸피뎀 성분) 두 정을 각각 섞어 준비해 놨다. 이양은 이중 한 병을 김양에게 마시게 했고, 자신도 착각해 한 병을 복용하다가 맛이 이상하자 반쯤 남겼다.

이후 이양은 자발적으로 신경안정제 두 정을 더 찾아와 김양에게 복용시켰다. 이어 자신이 마시다 남긴 수면제가 든 자양강장제도 마저 김양에게 마시게 했다. 이후 이씨 부녀는 잠든 김양을 함께 안방으로 옮겼다. 이씨는 혹시 김양이 깨어날까 걱정돼 수면제 세 정을 물에 희석해 추가로 먹였다.

딸은 평소 아버지 이씨를 맹목적으로 따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동기에 대해 이양은 "아빠가 시키니까 그냥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이에 대해 서울지방경찰청 소속의 프로파일러(범죄심리분석관)는 "이양에게 아버지는 맹목적 믿음의 대상으로 모든 행동과 의사결정이 아버지에 맞춰져 있다"고 분석했다. 아버지에 의해 판단능력이 없어진 상태에서 가치판단 없이 범행에 가담했다는 설명이다.

경찰은 이날 이씨를 강제추행살인 및 추행유인ㆍ사체유기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 이양에 대해선 추행유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불구속 수사할 방침이며 구속영장 재신청도 고려 중이다. 이씨는 고개를 숙인 채 "제가 아내가 죽은 후 약에 취해 있었고 한동안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주장하며 "일단 사죄드리고 천천히 그 죄를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또 "더 많은 말을 사죄해야 하지만 아직 이 모든 게 꿈같이 느껴져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정준영 기자 labr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