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히딩크, 한국 대표 감독설에 네티즌 “코치는 박지성으로!”

최종수정 2017.09.06 15:40 기사입력 2017.09.06 15:40

히딩크 전 한국 국가대표 감독[이미지출처=연합뉴스]


2002년 월드컵 당시 한국 대표팀을 4강에 올려놓은 히딩크 감독이 “(한국)국민이 원한다면 국가대표팀 감독을 다시 맡겠다”고 말한 가운데 네티즌들이 환영의 입장을 보이고 있다.

6일 한 매체는 히딩크 측 관계자가 지난 6월 슈틸리케 감독 퇴임 이후, “국민들이 원한다면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을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감독님 제발 와주세요”, “히딩크 감독에 코치는 박지성으로 안될까요”, “다시 한번 마법의 축구를 보여주세요”, “언제든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등 환영의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편 히딩크 전 감독은 앞서 잉글랜드와 러시아 대표팀 감독 제의를 거절하고, 올해 초에는 중국 프로축구 구단의 잇따른 감독 제의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본부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