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中, 우호 다지는 외교포럼서도 '사드 버럭'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한중 수교 25주년 유일한 공동개최 행사
회의장선 화기애애…세션 시작되자 돌변

17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5회 한중 공공외교포럼에 참석한 중국측 주요 인사들. 앞줄 왼쪽부터 리자오싱 전 중국공공외교협회장(전 외교부장),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장지우환 중국 공공외교협회 부회장.

17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5회 한중 공공외교포럼에 참석한 중국측 주요 인사들. 앞줄 왼쪽부터 리자오싱 전 중국공공외교협회장(전 외교부장),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장지우환 중국 공공외교협회 부회장.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제주=김종화 기자]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가 쌓은 중국인들의 마음 속 장성(長城)은 '넘을 수 없는 4차원의 벽'일까.

17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5회 한중 공공외교포럼'. 이곳에는 한ㆍ중 외교당국과 민간 전문가 150여명이 모여 교분을 나눴다. 행사의 주제는 '마음으로 사귀는 우정(以心相交 成基久遠)'이었다. 한중 관계가 악화된 상황이었지만 회의장 밖에선 웃음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그만큼 기대감도 컸다. 한중 당국이 수교 25주년을 맞아 공동 개최한 유일한 행사이기도 했다.
그러나 막상 세션이 시작되자 분위기는 달라졌다. 한국 측은 사드로 불편해진 기류가 드러나지 않길 바라며 상호이해를 강조했지만 중국측은 거침없이 사드 배치를 비판했다. "한국이 잘못한 것"이라는 식으로 몰아붙였다.

박은하 외교부 공공외교대사는 개회사에서 "노자께서는 '돌풍은 아침나절 이상 불지 않고, 폭우는 하루 이상 내리지 않는다'고 했다"고 화두를 던졌다. 얼어붙은 한중관계가 풀리기를 염원한 것이다.

발제에 나선 정상기 국립외교원 중국연구센터 소장도 "한국은 고대 중국에 대한 이해는 훌륭하지만 현대 사회주의 중국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면서 "중국도 한류를 사랑하지만 한국 현대사와 남북한 분단현실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필요하다면 (양측의) 교육과정 반영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중국은 숨긴 칼날을 드러냈다. 지앙위애춘 중국 국제문제연구원 세계경제 및 발전연구소 소장은 "(한국이) 2016년 7월8일 중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드 배치를 돌연 선언하면서 한중 경제동반자 협정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며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해치고 한중 관계는 곤경에 빠져들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지난해 한중 무역액은 2525.76억 달러로 8.4%감소했고, 대중국 수출은 937.08억 달러, 수입은 1588.68억달러로 각각 7.5%와 9% 줄었다"며 현실을 되짚었다. 또 "사드사건이 가져온 충격은 한국 경제 성장률을 1.07% 하락시켜 한국의 연간 국내총생산(GDP)는 0.59%포인트 하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앙 소장은 그러면서도 "양국의 민간단체가 함께 손을 맞잡고 더욱 더 번영된 세상을 만들 것인지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국 덕분에 한국이 거대한 경제성장을 이뤘으나 이제 사드 탓에 연간 GDP조차 감소할텐데 한국은 어떻게 할 것이냐며 한국을 궁지로 내몬 것이다. "안보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한국 측의 설명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발표자는 없었다.

포럼에 참가한 한국 측 인사는 "중국 국민들은 사드 배치가 중국에 해로운 것인 줄만 알고, 안보를 위해 사드를 배치할 수밖에 없는 한국의 입장은 전혀 모르고 있는 것 같다"면서 "중국 지식층의 지도부 눈치보기도 극에 달한 것 같다"고 해석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박 공공외교대사 외에 이시형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중국의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 리자오싱(李肇星) 전 중국공공외교협회장이 좌장으로 참석했다.




AD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이수만과 상하이 동행한 미소년들…데뷔 앞둔 중국 연습생들?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국내이슈

  • 관람객 떨어뜨린 카메라 '우물 우물'…푸바오 아찔한 상황에 팬들 '분노' [영상]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해외이슈

  • "여가수 콘서트에 지진은 농담이겠지"…전문기관 "진짜입니다"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PICK

  • 벤츠 신형 C200 아방가르드·AMG 출시 속도내는 中 저고도경제 개발…베이징서도 플라잉카 날았다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대통령실이 쏘아올린 공 '유산취득세·자본이득세'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