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대병원 환자위한 멘토링 프로그램 큰 호응

최종수정 2017.08.16 14:36 기사입력 2017.08.16 14:36

댓글쓰기

"희귀난치질환 환자 1명에 멘토 2명씩…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지난 달부터 두 달간 운영…매주 1회씩 학습·정서적 도움 줘"


전남대병원 환자위한 멘토링 프로그램 큰 호응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평소 글 쓰는 것를 좋아하는데 마침 멘토 언니가 글쓰기 공모전에 참여해보라고 권유해 대회에 나가기로 했어요. 글을 잘 쓰지는 못하지만 멘토 언니들의 응원과 도움을 받으니 용기와 자신감이 생겼어요.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 받아서 멘토 언니들에게 자랑하고 싶어요.”

선천성무통성무한증을 앓고 있는 A양(18세)이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윤택림)서 운영 중인 멘토링 프로그램에서 평소보다 밝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같이 전남대병원의 희귀난치질환 환자를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이 참가자들의 큰 호응 속에 효과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전남대병원 희귀난치질환통합케어센터 주최,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후원으로 진행되고 있는 멘토링 프로그램은 희귀난치질환을 앓고 있는 청소년들의 사회성과 자기관리 능력을 키우고,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전남대병원은 멘티인 희귀난치질환자 10명과 환자 1인당 2명씩 총 20명의 멘토를 선정해 지난 달부터 두 달간 매주 1회씩 운영하고 있다.

환자와 멘토는 매주 만나 학습 지원·정서 지원 등 개별 프로그램과 문화체험 활동 등의 시간을 갖는다.

특히 멘토는 가장 먼저 환자와의 신뢰관계를 형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멘티의 관심사항 또는 고민 등을 파악한 후 적절한 해결책 등을 제시하게 된다.

이번 프로그램의 멘토는 간호학과와 언어치료학과 대학생들이며, 멘티는 모야모야병·감각신경성난청·뇌전증 등의 환자들로 구성됐다.

이번 멘토링에 참여하고 있는 B군(14세·모야모야병)의 어머니는 “평소 집중력이 약하고, 행동이 산만한 편인데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는 집중을 잘 한다는 멘토의 말을 듣고서 매우 기뻤다”고 밝혔다.

또 초등학생 C양(8세·터너증후군)의 어머니는 “방학숙제도 제대로 봐주지 못했는데 멘토가 잘 도와주고, 딸도 매우 즐겁게 잘 따라하는 모습을 보니 매우 흐뭇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 멘토로 활동 중인 현은주 양(광주여대 언어치료학과 4년)은 “내 언행이 멘티에게 도움이 되고, 배움을 줄 수 있다는 것에 큰 보람을 느꼈다”면서 “앞으로도 이러한 기회가 주어진다면 계속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