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혜훈 "종북몰이 끊어야 진짜 보수"…한국당과 차별화 시동(종합)

최종수정 2017.06.29 04:10 기사입력 2017.06.28 16:34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28일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해 "보수 지형에 개혁의 바람을 일으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연일 한국당과 차별화 시도를 이어가는 이 대표는 앞서 방송에 출연해 보수정당의 대표적 적폐로 규정돼온 '종북몰이'를 하지 않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정 의장을 예방해 이같이 화합의 뜻을 건넸다. 그는 "보수를 개혁하는 역사적 소명을 다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개혁과 변화의 물꼬를 트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 의장은 "10년을 보수, 10년을 진보, 10년을 보수, 그리고 지금 또 진보 쪽으로 (정권이) 넘어왔다"며 "영원한 여당도 영원한 야당도 없다"고 화답했다.

정 의장은 "입장이 바뀌면 생각과 행동양식이 바뀔 수밖에 없으나 180도 바뀌는 건 아니지 않느냐"면서 "건강한 보수를 잘 이끌어 정치발전에 큰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에 출연,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안보는 보수라고 하는데 사실 종북몰이를 많이 했다"며 "본인이 마음에 안 드는 사람에 대해선 걸핏하면 빨갱이 딱지를 붙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진짜 보수를 복원해야 한다"며 "철통같은 안보에 집중하고 경제는 부당하고 억울한 일을 당하는 사람이 없게 특권, 반칙, 횡포를 끊어내는 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시작된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대해선"요건에 맞지 않는 건 확실하다"면서도 "심사부터 하고 협의를 하면서 조정해 가자는 게 (당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또 불화설이 돌고 있는 김무성 고문과 최근 만난 사실도 공개했다. 이 대표는 ""어제 김무성 의원을 찾아가 뵈었는데 열심히 잘하라는 격려를 받았다"고 전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