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하이마트,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오픈

최종수정 2017.06.27 09:12 기사입력 2017.06.27 09: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롯데하이마트가 국내 가전유통업계 최초로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를 오픈했다.

롯데하이마트는 27일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에 1300평 규모로 온라인 주문 상품을 전담하는 물류센터를 열었다. 택배터미널을 보유해 상품 입고에서 분류, 발송까지 한 곳에서 처리한다.
온라인 주문 상품의 당일 출고 주문 마감시간을 오후 3시30분에서 7시로 연장하고, 하루 발송 처리 건수도 2500건에서 8000건으로 늘린다. 수도권 지역은 대부분 다음날 받을 수 있다.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는 하이마트쇼핑몰과 모바일 앱 주문 상품 뿐 아니라, 하이마트 매장에 설치된 ‘옴니로 산다’ 코너에서 태블릿PC로 주문한 중·소형 상품을 모두 처리한다.

이전까지 온라인 주문 상품은 오프라인 주문 상품과 함께 운영돼 왔다. 2800여평 중 300평 정도로 규모도 협소했다. 롯데하이마트는 이번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를 열면서 출고 공정도 자동화했다. 넓어진 공간에서 더 많은 제품을 이전보다 효율적으로 처리하면서, 더 많은 소비자들이 주문 상품을 빨리 받아볼 수 있게 됐다.

롯데하이마트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가 위치한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은 지리 접근성과 교통환경이 뛰어나다. 전체 인구의 50%가 생활하는 서울·수도권까지 1시간이 채 걸리지 않는다. 또 영동고속국도 덕평 IC와도 1Km 내외로 가까워, 영동·경부·중부 등 고속도로로 이동하기 쉬워 주문 상품을 전국 각지로 당일 출고할 수 있다.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는 “롯데하이마트의 강점인 물류 인프라로 하이마트쇼핑몰과 옴니채널 서비스 이용 고객의 편의를 높이고자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를 오픈했다”며, “앞으로도 롯데하이마트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쇼핑을 이용하는 모든 고객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