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침·추나 한방치료법 우수성 전파"

최종수정 2017.05.09 04:01 기사입력 2017.05.08 10:56

댓글쓰기

신준식 자생의료재단 이사장, 미시간주립대 명예박사 학위 받아

▲신준식 자생의료재단 이사장이 미시간주립대학교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신준식 자생의료재단 이사장이 미시간주립대학교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최근 침 치료나 추나 요법 등 우리 한방 치료법에 대해 미국 의학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이를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신준식 자생의료재단 이사장(65)이 지난 5일(현지 시간) 미국 미시간주립대학교 2017년 봄 학기 학위 수여식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국 주류의학계가 최근 우리나라 한의학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신호 중 하나이다. 그 배경에 신 이사장의 역할이 적지 않았다. 미국내과학회는 최근 요통 치료 가이드라인을 개정하면서 '요통에는 약물보다 비약물치료인 침 치료가 우선돼야 한다'고 권고했다.

2015년 미국정골의사협회(American Osteopathic Association, AOA)는 추나 요법과 침 치료를 정골 의사(Doctor of Osteopathy, DO) 보수교육 과목으로 처음 지정했다. 의사면허 자격유지를 위한 교육 과목으로 한국 한의학에 주목한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신 이사장의 미국 대학 명예 박사학위는 의미가 남다르다.

신 이사장은 국내 비수술 척추관절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자생한방병원의 설립자이다. 한방 비수술 척추치료법의 세계화와 연구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2012년부터 신 이사장은 미시간주립대의 초청을 받아 정골의학의사를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한의학 강의를 실시해 오고 있다. 2015년에는 한방치료법이 미국정골의학협회 보수교육 과목으로 지정되면서 미국 의료진 200여명을 상대로 동작 침법 등을 강의하는 등 한방 치료법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렸다.
루 애나 K. 사이몬(Lou Anna K. Simon) 미시간주립대 총장은 공식 학위수여식에서 "신 박사가 이뤄 온 비수술 척추 치료 분야의 학문적 성과는 미국은 물론 전 세계 인류 건강에 있어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신 이사장은 "미국 정골 의학계를 선도하는 명문 미시간주립대학교에서 명예 박사학위를 수여 받게 돼 영광"이라며 "우리 한방 치료법에 대해 미국은 물론 전 세계 의학계의 관심이 높아지는 만큼 이를 알리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