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화이자 "'입랜스' 급여 적용위해 최선 다하겠다"

최종수정 2017.04.19 04:06 기사입력 2017.04.18 11:41

"급여 적정성 논의에 집중하겠다"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한국화이자가 18일 본지 보도("한 알에 21만원"…급여 적용은 언제?)에 대해 "최선을 다해 급여 적용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알려왔다. 유방암 환자들에게 효과가 있는 신약 '입랜스'에 대해 급여 적용이 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노력을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한국화이자 측은 "현재 심평원과 함께 급여 적정성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며 "정확히 언제 가능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할 수 없는데 급여 적용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화이자 측은 입랜스 약가를 다른 나라와 비교하는 것은 여러 가지 구체적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종 단계까지 적용되는 약가는 나라마다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한국화이자의 신약 '입랜스'는 현재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에 '급여 결정신청'을 제출한 상태이다. 이후 심평원장 자문기구인 '약제급여평가위원회'가 급여 적정성 등을 따져 심의한다. 약제급여평가위원회를 통과하면 건강보험공단과 제약사가 가격협상을 한다. 이 같은 상황이 문제없이 진행되면 복지부가 최종적으로 심의, 결정하는 절차를 밟는다.

건강보험공단과 가격 협상에 나설 때 입랜스 가격을 인하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한국화이자 측은 "아직 급여 적정성 여부도 결론나지 않은 상황에서 가격 인하를 말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다시 한 번 말씀드리자면 우리는 급여 적용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