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핼러윈데이ㆍ홈파티 등 파티문화 곳곳에…관련 시장 5년째 성장세

최종수정 2016.10.19 10:23 기사입력 2016.10.19 10:23

댓글쓰기

G마켓, 파티용품 5년째 두 자릿수 성장
올 들어 28% 증가…2012년 대비 94%↑

핼러윈데이ㆍ홈파티 등 파티문화 곳곳에…관련 시장 5년째 성장세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핼러윈데이, 브라이덜샤워, 홈파티 등 외국에서 즐기던 각종 파티문화가 국내에 정착하면서 관련 시장이 커지고 있다.

19일 G마켓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이벤트ㆍ파티용품 판매량이 전년동기대비 두 자릿수 신장 중이다. ▲2012년 13% ▲2013년 23% ▲2014년 15% ▲2015년 31% 등으로 지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 올 들어서도(1~9월) 전년 대비 28% 성장 추세다. 올해 기준(1~9월)으로 2012년 동기와 비교하면 2배 가까이(94%) 증가한 셈이다.
품목별로는 먼저 파티분위기를 살려주는 데코레이션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 올해 파티현수막 판매는 전년 대비 64% 증가했고, 천장이나 테이블에 장식하는 가랜드도 20% 늘었다. 촛불로 분위기를 한껏 살려주는 촛불이벤트용품은 79%, 마술용품도 45% 증가했다. 간단히 착용하는 것만으로도 파티 분위기를 낼 수 있는 변장ㆍ코믹소품 판매도 52% 신장했다.

파티를 위해 이색 의상을 구매하는 이들도 늘었다. 같은 기간 파티드레스 판매는 2배 이상(139%), 코스튬/이벤트복은 24% 증가했다. 최근 유치원에서 파티를 여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아동용 브랜드 코스튬 의류 판매도 21% 늘었다. 이밖에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000만 명을 넘어서면서 이들을 위한 코스튬 의류 수요도 급증했다. 올해 애견 코스튬 의류는 957%, 고양이 코스튬 의류도 900%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파티테이블 준비를 위한 상품 판매도 증가했다. 올해 식탁매트, 컵받침 등 테이블소품 판매는 전체적으로 15% 증가했다. 파티테이블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소이캔들은 25%, 티라이트는 40% 늘었다.
핼러윈데이가 가까워짐에 따라 G마켓은 오는 23일까지 '렛츠 핼러윈' 프로모션을 열고, 각종 코스튬 의상부터 가발, 인테리어 소품 등을 최대 63% 할인 판매한다. 기간동안 1만5000원 이상 구매 시 최대 5000원까지 할인 받을 수 있는 10% 쿠폰도 지급한다.

대표적으로 스타망토, 모자, 스팡클가면으로 구성된 세트 상품은 11% 할인된 7900원에 판매한다. 아이언맨, 신데렐라 등 아이들을 위한 코스튬 의상도 1만8250원부터 만나볼 수 있다. 반려동물을 위한 ‘COCOWERK 펫 코스튬 의상 모음’은 1만8800원부터 판매한다.

남성헌 G마켓 마케팅실장은 “젊은층을 중심으로 외국의 파티문화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면서 파티용품, 의상, 테이블용품 등 시장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증샷 등에 따라 파티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10월 말 핼러윈데이, 송년회 등 홈파티 성수기인 연말이 다가옴에 따라 수요가 더욱 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