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페이스]타이탄에 부는 바람과 모래언덕

최종수정 2016.09.08 07:51 기사입력 2016.09.08 07:51

댓글쓰기

카시니 호, 타이탄의 모래언덕 촬영에 성공

▲카시니 호가 타이탄에서 모래언덕을 찾아냈다.[사진제공=NASA]

▲카시니 호가 타이탄에서 모래언덕을 찾아냈다.[사진제공=NASA]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바람이 불어오고
모래가 흩날리고
구불구불한 우주

<#10_LINE#>
토성의 가장 큰 달인 타이탄(Titan)에 모래언덕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토성 탐사선 카시니 호가 레이더 모드를 통해 타이탄의 연무층을 뚫고 이를 확인했다. 타이탄에는 매우 어둡고 큰 지역인 '샹그릴라(Shangri-la)' 지역이 있다. 카시니 호가 촬영한 사진에서 길고 구불구불한 모양의 언덕이 잡혔다. 수백 개의 모래언덕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장애물을 비켜 한쪽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이번 사진은 카시니 호가 지난 7월25일 찍은 것이다. 이때 카시니 호는 타이탄으로 약 976㎞ 떨어져 있었다. 카시니 호의 레이더 장치는 짙고 거대한 타이탄의 연무층을 뚫고 이 같은 모습을 촬영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과학자들은 모래 흐름을 통해 타이탄의 바람에 대한 연구를 할 수 있다. 타이탄의 현재와 고대 기후에 대한 분석이 가능하다. 카시니 호는 이번 근접비행으로 2004년 이후 122번째 타이탄에 접근했다. 카시니 호는 내년에 토성에 추락하면서 임무를 끝낸다.

스티븐 월 박사는 "카시니 호가 토성이 아닌 지구를 공전하고 있었다고 생각한다면 타이탄의 경우 지구의 호주를 근접 비행하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샹그릴라는 영국작가 제임스 힐턴의 '잃어버린 지평선(Lost horizon)'에 나오는 숨겨진 낙원을 말한다.

☆타이탄의 모래언덕
=https://youtu.be/P0RbbNb8Pns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