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혜빈 "김희철 포경수술 할 때 가겠다"…'아는 형님'서 막강 입담

최종수정 2016.06.26 11:10 기사입력 2016.06.26 11:10

댓글쓰기

사진= 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 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배우 전혜빈이 거침없는 입담을 선보였다.

2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전혜빈이 출연, 막강한 입담을 뽐낸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전혜빈이 등장하자 김희철은 "그동안 여자 게스트들 많이 괴롭혔는데, 오늘은 정말 잘해주겠다. 내게 고마운 사람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전혜빈은 김희철 병문안 얘기를 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김희철이) 어디가 아파서 병문안을 간 거냐?"고 물었다.

전혜빈은 "김희철이 사고가 나서 혀가 잘리고 다리도 조각났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혀가 찢어진 거지 잘린 것은 아니다. 잘리면 요단강을 건너지 않느냐"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문제는 서장훈의 말, 그는 갑자기 웃으며 "이수근이 '희철이 포경수술 했냐'고 물었다"고 말했다. 이에 전혜빈은 "다음에 포경수술할 때 꼭 불러 달라. 꼭 (병문안) 가겠다"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한편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