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 여친 부모 살해 후 성폭행한 20대 男 사형 확정

최종수정 2015.08.28 14:04 기사입력 2015.08.28 13:38

워터파크 몰카 공범 검거.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전 여자친구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은 20대 대학생이 사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1부(주심 고영한 대법관)는 28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장모(25)씨에게 사형과 30년간의 전자발찌 부착 명령 등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극형의 선고가 정당화될 사정이 있다고 볼 수 있다"며 "사형제 폐지에 대한 입법자의 결단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는 사형을 선고하는 것이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전 여자친구의 부모를 살해하기 위해 배관공으로 위장하는 등 주도면밀하게 범행을 준비했고 범행 방식이 매우 잔혹했으며 일부 책임을 피해자 측에 전가하는 등 진심으로 뉘우치는지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앞서 장씨는 지난해 5월 19일 전 여자친구 A씨가 부모와 함께 사는 대구 달서구의 한 아파트에 배관수리공으로 위장, 침입해 부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뒤늦게 귀가한 A씨를 감금하고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