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 총리 이완구 내정, 성균관대 출신 '잘 나가는' 朴 정부…인사 명단 학벌 봤더니

최종수정 2015.01.23 16:59 기사입력 2015.01.23 16:59

댓글쓰기

이완구 총리 내정자가 23일 여의도 국회에서 취재진에 둘러싸여 질문을 받고 있다.

이완구 총리 내정자가 23일 여의도 국회에서 취재진에 둘러싸여 질문을 받고 있다.


새 총리 이완구 내정, 성균관대 출신 '잘 나가는' 朴 정부…인사 명단 학벌 봤더니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로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내정함으로써 이번 정부 들어 총리 자리는 두 차례 연속 성균관대 출신이 차지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정홍원 현 총리가 성균관대 법률학과를 졸업했고, 이 후보자도 성균관대 행정학과 출신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신성호 청와대 홍보특보 내정자도 성균관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해 현 정부 들어 중용돼 온 성균관대 출신의 약진 공식이 이번 인사에서도 그대로 재연됐다. 청와대 인사 명단의 나머지 6명은 서울대가 5명, 고려대 1명 등이었다.

총리 후보자와 청와대 수석 및 특보까지 아울러 이날 발표된 전체 내정자 8명의 경력을 살펴보면 고시 출신은 이 총리 후보자(행정고시 15회)와 현정택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내정자(행시 10회), 이명재 민정특보 내정자(사법시험 11회),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내정자(사시 29회) 등 4명으로 전체의 절반을 차지했다.

대학 교수인 전문가 그룹도 현 정책조정수석 내정자(인하대 국제통상학부 초빙교수)와 임종인 안보특보 내정자(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조신 미래전략수석 내정자(연세대 정보대학원 교수), 신성호 홍보특보 내정자(성균관대 신문방송학과 부교수) 등 4명이어서 박 대통령의 전문가 선호 경향이 또 나타났다.
기자 출신은 2명이었고, 정치인은 이 총리 내정자 한 명뿐이었다. 다만 아직 발표되지 않은 해양수산부 장관 등 개각 명단과 정무특보단 명단이 공개되면 정치인 출신은 늘어날 전망이다.

출신 지역을 보면 대구·경북(TK) 출신이 4명이어서 지역 편중 논란이 제기될 전망이다. 나머지 4명은 서울 2명, 충남 1명, 전남 1명 등이었다. 평균 연령은 60.4세였다. 최고령은 올해 72세인 이 민정특보 내정자였으며, 우 민정수석 내정자가 48세로 최연소였다.

한편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24일 오전 10시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연수원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한다.

정부가 오는 26일 인사청문보고서를 제출할 계획이어서 일정상 다음 달 14일까지 청문회를 마쳐야 하는데, 10~13일 예정된 국회 대정부질문에 정홍원 국무총리가 출석하는 것이 야당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만큼 대정부질문 이전에 새 총리 임명이 완료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당 사무처에 이미 원내대표 사퇴서를 제출했으며, 휴일인 25일 원내대표직에서 공식적으로 물러나게 된다. 이 원내대표가 사퇴하면 주호영 정책위의장이 직무대행 역할을 맡게 된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새 총리 이완구, 대박이다" "새 총리 이완구, 과연" "새 총리 이완구, 잘 하길" "새 총리 이완구, 또 성대네" "새 총리 이완구, 성대랑 뭐 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