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뷰앤비전]우리은행 매각이 성공하길 바라며

최종수정 2014.10.06 11:06 기사입력 2014.10.06 11:06

댓글쓰기

이재우 보고펀드 대표

이재우 보고펀드 대표

정부는 우리금융 민영화에 3가지 원칙을 내걸었다. 공적자금의 조기 환수, 회수금의 극대화, 그리고 금융산업 발전. 모두 타당하고 좋은 목표다. 다만 아무리 좋은 목표를 세운다 해도 현실적으로 실현이 불가능하다면 그것은 캠페인으로 끝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애초부터 이들 목표는 서로 상충된다. 조기 환수를 위해서는 회수의 방법이 유연해야 한다. 그런데 회수금 극대화와 금융시장 발전이라는 항목이 발목을 잡는다. 일단 론스타 트라우마로 해외 자본의 인수는 법적인 제약을 떠나 정서적으로 불가하다. 국내 사모펀드(PEF)는 규모가 턱없이 작아 그 인수 능력과 인수 후 경영 능력에 확신이 서지 않는다. 철저한 금산분리 원칙도 있어 매수자 풀은 더욱 적어질 수밖에 없다. 애초부터 이 세 가지 목표는 공존이 불가하고 우리금융 민영화는 '미션 임파서블'이라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시각이었다.

신제윤 금융위원장의 한층 현실적인 분리매각 전략은 우리금융 경영진과 실무진으로 하여금 이제서야 해볼 만한 일이라는 목표로 다가왔고 지방은행, 우리투자증권, 우리F&I 등 계열사들을 나름 호조건으로 매각해냈다. 이젠 은행을 매각하겠다고 한다.

시작한 일이니 잘되길 바라지만, 이 시도 또한 위에 이야기한 제약들로 쉽지 않아 보인다. 가장 실현 가능성이 높은 매수자는 금융지주사들이다. 하지만 은행의 숫자가 너무 줄면 독과점으로 이어지지 않을까라는 우려와 통합 후 한 대형 은행의 부실화가 시스템 리스크로 이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에 대한 걱정의 목소리에 힘이 실린다. 설사 통합이 이뤄진다 하더라도 인력감축 등 구조조정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게 우리 사정이고 보면 금융지주사들이 지금 우리은행을 매수하겠다고 나선다는 것을 기대할 수 없을 것 같다.

그러면 비은행 금융기업의 입장은 어떨까. 교보생명을 비롯해 몇 잠재 매수자에 기대를 거는 것 같다. 모두 꽤 성공적으로 금융사들을 운영해 온 곳들이다. 이들의 성공적인 운영은 왜 가능했을까.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무엇보다 확실한 오너십과 경영의 자율성이 아닐까 한다. 이들이 은행을 인수한다고 가정해 보자. 이제부터는 사기업 방식의 경영이 어려워지기 시작한다. 이런 비은행 금융사는 장사를 잘해 돈을 많이 벌수록 훌륭한 기업으로 인정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은행들이 돈을 많이 벌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정부, 소비자 단체, 미디어까지 나서서 과도한 이익을 낸다며 각종 수수료와 이자 등을 내리라고 목청을 높일 것이다.
그렇다면 제값 받는 민영화는 불가능한 것인가. 결론부터 말하자면 100% 가능하다. 인수자 입장에서 인수합병(M&A)은 주주 가치를 극대화 하는 것이 가장 기본적인 목표다. 많은 투자은행(IB)들이 우리금융에 대한 인수 매력을 얘기할 때 대주주인 정부의 경영간섭으로부터 벗어나 자율경영을 하면 수익성을 대폭 올릴 수 있다고 얘기한다. 또 정부 지분 매각 후에는 매각 대기물량이 해소돼 주가가 상승할 수 있다고 말한다. 결국 은행 경영을 사기업 운영하듯 하면 금방이라도 좋아진다는 것이다. 그러면 이미 답은 나온 것이다. 위에 언급한 자격 제한으로 어차피 경영권 지분을 매수할 수 있는 주체가 별로 없다면 결국 우리은행 자체를 투자 매력이 높은 대상으로 만들면 될 것 아닌가.

이 물건을 매입해 어떻게 가치를 제고 할 것인가를 설파하며 매수자를 찾아 헤매었던 IB들의 피치북(Pitch Book)을 들여다 본적은 있는지, 이 매물 자체의 투자 매력도를 높일 방법을 애초부터 풀기 어려운 매각 방정식만큼 고민하고 실행하려 시도해 보았는지 묻고 싶다.

JP모건이나 시티, HSBC 등 세계 최대 은행의 대주주가 누구인지 잘 아는 사람도 없고 관심 있는 사람도 없다. 시장투자자들은 그저 그들이 내는 수익과 재무건전성, 그리고 그런 결과를 만들어 내는 차별화된 전략과 경영진만 쳐다본다.

이재우 보고펀드 대표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