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소치]'대역전극' 심석희, 승부처서 빛난 세계 1위의 역주

최종수정 2014.02.18 22:08 기사입력 2014.02.18 22:08

심석희[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심석희(17·세화여고)가 마침내 약속을 지켰다.

심석희는 18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마지막 주자로 대역전극을 펼치며 한국의 금메달을 견인했다.
박승희(22·화성시청), 심석희, 조해리(28·고양시청), 김아랑(19·전주제일고)으로 구성된 한국은 캐나다, 중국, 이탈리아와 치른 결승에서 초반 선두로 치고 나갔으나 16바퀴를 남기고 중국에 역전을 허용했다. 13바퀴를 남기고는 캐나다에 따라잡혀 3위까지 밀렸다. 엎치락뒤치락하던 승부에서 3바퀴를 남기고 순위는 중국에 뒤진 2위였다. 긴장되는 순간 바통을 넘겨받은 마지막 주자 심석희의 질주가 시작됐다. 무서운 속도로 스퍼트를 시작한 심석희는 반 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에서 리젠러우(28·중국)를 제친 뒤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세계랭킹 1위의 저력이 승부처에서 빛을 발휘했다.

투혼의 질주를 마친 심석희는 환한 미소로 두 팔을 뻗으며 환호한 뒤 선수단과 함께 최광복 코치(40)에게 달려가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15일 1500m 결승에서 저우양(23·중국)에 역전을 허용, 아쉬운 은메달을 딴 심석희는 "남은 경기에 다시 집중해 반드시 좋은 소식을 전하겠다"며 설욕을 다짐했다. 절치부심한 막내의 선전으로 여자 쇼트트랙은 2006년 토리노 대회 이후 8년 만에 3000m 계주 정상을 탈환했다. 4년 전 밴쿠버 대회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석연찮은 판정으로 금메달을 빼앗긴 아픔도 만회했다.

심석희는 "언니들이 부담감을 덜 수 있도록 옆에서 많은 응원을 해줘서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할 수 있었다"며 "중국을 이겨서 후련한 것도 있지만, 언니들과 같이 금메달을 딴 게 더 기쁘다"고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포토] 화사 '독보적인 분위기'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