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승용 의원, 탄소배출권거래소 전남 유치 무산 규탄

최종수정 2014.01.16 15:21 기사입력 2014.01.16 15:21

댓글쓰기

“거래소 부산 유치결정은 정치논리에 의한 노골적 영남 밀어주기”
" 전남도의 안이한 탁상· 뒷북행정 책임론도 제기 "


주승용 의원, 탄소배출권거래소 전남 유치 무산 규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민주당 전남도지사 유력후보인 주승용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여수을)은 정부가 탄소배출권거래소로 부산 한국거래소를 지정한 것과 관련, 16일 정치적 논리에 의한 노골적인 부산 밀어주기로 보지 않을 수 없으며 이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주승용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나주의 광주전남혁신도시는 한전과 전력거래소, 한전KPS, 한전KDN 등 국가 에너지기관의 90%가 이전해오는 에너지 산업 중심도시로서 전력거래소는 2015년 전면 도입되는 탄소배출권 거래제도를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유일한 기관으로 배출권 거래소의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주 의원은 이어 “한전과 전력거래소가 이전하는 나주혁신도시는 온실가스 감축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최적의 지역인데도 이를 외면하고 부산의 증권 선물거래소를 공식 거래기관으로 지정한 것은 노골적인 호남홀대이자 정치논리에 의한 특정지역 밀어주기”라고 성토했다.

또 “전력거래소는 거래소 회원사 대부분이 탄소배출권 거래 대상 업체이고 배출권과 전력공급의 연계가 가능하기 때문에 시장활성화에 유리하고 전력시장과의 상호 모니터링을 통해 배출량 실시간 파악, 수요와 가격 예측이 가능하다”며 나주 유치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주 의원은 특히 "전남도는 광주시와 함께 뒤늦게 탄소배출권거래소 유치 범시민연대회의를 결성하고 현 정부의 대선 지역공약에서 누락시켰다가 뒤늦게 포함시키는 등 안이한 행정과 뒷북 대응으로 일관했다"며 "전남도의 안이한 대응으로 지역역량을 결집하지 못한 측면도 있다"며 전남도의 책임론도 거론했다.

주 의원은 앞으로 전남의 미래역량을 결집시킬 수 있는 분야로 신재생에너지 산업을 꼽고 이에 대한 전남도의 관심과 비전제시, 그리고 거래소 유치 무산에 대한 향후 대책을 촉구했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14일 탄소배출권 시장 개설 및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부산의 한국거래소를 탄소배출권 거래소 정식시장으로 지정했다.

탄소배출권 거래소는 2조원의 경제효과와 1천500여명의 고용유발 효과를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