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철도파업' 단초 제공한 수서고속철도 오늘 본격 출범

최종수정 2014.01.10 09:04 기사입력 2014.01.10 06:24

댓글쓰기

2016년부터 수서 출발해 부산, 목포까지 운행…김복환 대표 선임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의 자회사로 수서발 KTX를 운영하는 수서고속철도주식회사가 10일 출범한다.
수서고속철도는 2016년부터 수서에서 출발해 부산과 목포까지 운행하는 고속철도를 운영하게 된다.

이로써 정부의 철도경쟁체제 도입 정책에 따라 양질의 서비스와 안전체계를 구축하고 모기업인 코레일과 선의의 경쟁을 통한 저비용 고효율 운영으로 철도산업의 발전을 가져오는 전기가 마련됐다.

또한 그동안 지리적 여건 때문에 고속철도 이용에 어려움을 겪어 왔던 수도권 남동부 및 한강 이남권 고객들의 고속철도 이용편의가 크게 증진되고, 2만여명의 신규 고객 창출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코레일은 밝혔다.
코레일은 수서고속철도 출범을 위해 운전, 차량, 재무 등 각 분야 실무형 우수 직원 50명(2급 이상 15명·3급 이하 35명)을 선발해 10일자로 파견했다.

이에 수서고속철도는 2본부 5처의 조직체계로 출범하게 된다. 이어 2016년까지 3본부 2실 8처에 430명이 근무하도록 조직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사무실은 한시적으로 코레일 12층을 사용한 후 올 하반기 별도의 장소로 이전할 계획이다.

초대 대표이사는 김복환 코레일 총괄본부장이 선임됐고 2본부 체제를 이끌 영업본부장과 기술안전본부장에는 박영광 여객본부 여객수송처장과 봉만길 대전철도차량 정비단장이 선임됐다. 감사는 비상임으로 김용수 코레일 재무관리실장이 겸직한다.

김 대표는 서울본부장과 여객본부장, 경영총괄본부장 등 코레일의 주요직책을 역임한 철도전문가로서 새롭게 시작하는 수서고속철도의 적임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수서고속철도는 총 소요 자금 1600억원이 투입되며 이 중 800억원은 2014년까지 코레일 출자금(41%)과 공공부문(59%) 자금으로 충당된다. 2015년부터 나머지 800억원을 투자받을 예정이다.

수서고속철도는 실무형 임원 발탁을 통해 새 진용을 구축함에 따라 2016년 1월1일 개통을 목표로 투자유치활동, 시스템 구축, 고속철도 기장 양성 등 본격적으로 사업 준비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출범 첫해인 올해는 공공기금 운영기관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활발한 투자유치활동을 펼치고 열차운행계획, 전산시스템을 구축한다. 또 소요차량 발주 등 초기 영업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수서고속열차를 운전하는 고속철도 기장의 선발과 양성 교육을 시행하는 한편 실제 시뮬레이터를 활용한 완벽한 시운전 및 영업 시운전을 통해 수서발 고속철도의 성공적 개통을 위한 운영기반 구축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수서고속철도의 고속열차 운행은 2016년 고속철도 신차 27편성으로 시작해 2017년부터 32편성으로 열차운행 횟수를 늘려 운행할 방침이다.

김복환 대표는 “수서고속철도의 출범은 그동안의 고속철도 수요 한계를 극복하고 더 많은 국민들이 고속철도 이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신규 수요 창출로 모기업 코레일과의 윈윈하는 상생의 모델을 만들어 한국철도산업 발전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