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 "5·16 정상적인건 아니지않나" 해석분분

최종수정 2012.08.07 22:15 기사입력 2012.08.07 22:15

댓글쓰기

박근혜, "5·16 정상적인건 아니지않나" 해석분분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새누리당 유력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5·16쿠데타에 대해 이전과 다른 해석을 낳는 발언을 했다.

이날 인터넷매체 '데일리안' 주관으로 서울 목동방송회관에서 열린 '경선주자 뉴미디어 토론회'에서다.

김문수 지사는 박 전 위원장에 대한 질문에서 친인척비리 근절방안을 물어본 뒤 5·16판단에 대해 "박정희 전 대통령은 5·16쿠데타 이후 '앞으로 나 같은 불행한 군인은 다시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 정당성이 없지만 그때는 어쩔 수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신을 언급하며 "이런 부분에 대해 민주주의에 대해 이해하고 인정하고 산업화 근대화의 좋은 점도 같이 계승하는 포용하는 리더십과 역사관을 보여주시면 어떻겠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박 전 위원장은 친인척 비리는 성역과 예외가 없다고 답하면서 "5·16 같은 경우는 아까 지적한 말씀처럼 정상적인 것은 아니지 않는가"라며 "그런 상황에서 불가피한 선택을 한 것이 아버지 스스로도...."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역사라는 것은 평가할 때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바로 몇십년 전 논란도 있고 우리 스스로도 곧바로 정치인들은 역사의 심판에 서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5·16에 대한 경직된 역사관의 비판을 의식해 유연한 인식을 보여주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있다. 전체 맥락에서는 이전에 밝힌 "당시로서는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에서 크게 달라진 것은 없지만 이번에는 "정상적인 것은 아니었다"는 취지로 말했기 때문. 하지만 박 전 위원장이 이전에 밝힌 불가피한 선택은 당시 상황이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었기 때문에 이뤄진 것이고 5·16을 역사에 판단을 맡겨야 한다고 밝힌 점에서도 기존의 스탠스에서 크게 달라진 없다는 평이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