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종걸 "쬐그만 아이폰 때문에 오타"...朴쌍욕트윗 해명

최종수정 2012.08.07 20:39 기사입력 2012.08.07 20: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민주통합당 이종걸 의원은 7일 새누리당 대선경선후보인 박근혜 전 비대위원장에 대한 자신의 쌍욕 트위터논란을 해명했다.

이 의원은 이날 저녁 트위터에 "논란이 된 '그년'은 '그녀는'의 오타"라면서 "쬐그만 아이폰 사용때, 그리고 한번 보내기클릭하면 정정이 안되는 트위터에서 흔히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년'은 본래 제가 하려고한 표현은 아니다"며 "본의 아닌 표현이 욕이 돼 듣기에 불편한 분들이 계셨다면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난 5일 트위터에 새누리당 공천헌금파문을 언급하며 "'공천헌금'이 아니라 '공천장사'입니다. 장사의 수지계산은 직원의 몫이 아니라 주인에게 돌아가지요 그들의 주인은 박근혜의원인데 그년 서슬이 퍼래서 사과도 하지않고 얼렁뚱땅...."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그년'은 '그녀는'의 줄임말이라고 했다"면서 "나름 많은 생각을 하였지요"라고 다시 글을 올렸었다.

이 글이 알려지자 박후보캠프 이상일 대변인은 이날 "이종걸 의원이 시정잡배나 쓰는 욕을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출마한 박근혜 후보에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나름 많은 생각을 했다'는 글을 지목하며 "실수로 오타(誤打)를 낸 게 아니라 상스러운 욕을 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쓴 것임을 자인한 것" 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박근혜 후보를 헐뜯고 비방하는 데 혈안이 돼 온 민주당에선 이제 쌍욕까지 내뱉은 사람이 나왔다" 면서 "정말 막가도 너무 막가지 않는가. 해도 해도 너무하지 않는가"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