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 ICAC, 부동산재벌 형제 비리혐의로 기소

최종수정 2012.07.13 15:27 기사입력 2012.07.13 15: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시가 총액 기준 세계 두번째 부동산 개발업체인 순훙카이(新鴻基)의 공동회장이자 형제인 토마스 콕(郭炳江·59) 회장과 동생 레이몬드 콕(郭炳聯·58) 사장이 13일 비리 혐의로 기소됐다.

홍콩 반부패독립위원회인 염정공서(廉政公署·ICAC)는 이날 두 사람과 홍콩 정부의 두번째 고위직인 정무사장을 지낸 라파엘 후이(許仕仁·64) 순훙카이 그룹 비서 겸 특별고문, 순훙카이에서 중역을 맡았던 토마스 찬(陳鉅源·65), 전 은행관계자 프란시스 콴(關雄生·61) 다섯 명을 소환해 ‘뇌물방지 조례’ 위반과 직권남용 혐의로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콕 형제는 183억 달러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홍콩 최고재벌인 리카싱(李嘉誠) 청쿵(長江)그룹 회장 다음 가는 부자다. 지난 2008년 큰형인 월터 콕(郭炳湘)을 회장에서 내쫓고 그룹의 경영권을 장악했던 두 사람은 지난 3월말 당국에 뇌물공여 혐의로 체포됐다.

현지 언론들은 후이가 지난해 9월 정무사장직에서 물러날 때까지 두 사람에게 뇌물을 받는 대가로 부동산정책 관련 기밀정보를 제공했으며, 월터 콕과 토마스·레이몬드 콕 양쪽간 경영권 분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밀려난 월터 콕이 이 사실을 당국에 제보하면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영식 기자 gr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