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연구진, 3차원 적층형 유기물 비휘발성 메모리 개발

최종수정 2010.11.22 06:21 기사입력 2010.11.21 15:03

댓글쓰기

광주과학기술원 신소재공학부 이탁희 교수

광주과학기술원 신소재공학부 이탁희 교수

[아시아경제 김수진 기자] 국내 연구진이 3차원 적층형 비휘발성 유기물 저항 변화 메모리 소자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21일 교육과학기술부에 따르면 광주과학기술원 이탁희 교수 연구팀은 경화(curing) 공정이 가능한 유기물 소재(폴리이미드와 버키볼 풀러린 유도체 분자)를 혼합해 데이터를 지우고 쓸 수 있으며 3차원 적층 형태를 갖춘 유기물 비휘발성 메모리 소자를 구현했다.
유기물을 사용하면 제작 과정이 간단하고 비용이 저렴하면서 자유자재로 휘어지는 메모리 소자를 구현할 수 있어 유기물 3차원 적층형 메모리 소자 연구가 활발히 이뤄져왔다.

그러나 유기물 비휘발성 메모리 소자를 집적도가 높은 3차원 적층으로 구현하면 유기물 용매가 각 층 사이에서 혼합돼 고집적 적층 유기 메모리 소자를 개발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반면 이 교수의 연구는 이런 문제를 해결한 것.

이 교수는 "이번 연구는 유기물을 통해 간단한 제작 공정으로 3차원 적층 메모리 소자를 만드는 법을 제시한 것"이라며 "다양한 종류의 휘어지는 유기 전자 소자에 응용될 경우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고집적 메모리 소자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재료공학분야 권위지인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 (Advanced Materials)’ 24일자 표지논문에 게재된다.


김수진 기자 sj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