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자의 탄생', 富者-父子의 탄생 그리며 '해피엔딩'

최종수정 2010.05.04 23:41 기사입력 2010.05.04 23: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경석 기자]KBS2 월화드라마 '부자의 탄생'이 오랫동안 헤어져 있던 아버지와 아들의 재회를 그리며 해피엔딩으로 끝을 맺었다.

4일 오후 방송된 '부자의 탄생' 최종회는 석봉(지현우 분)이 친아버지를 찾고 재회하는 과정을 그렸다.

이날 방송에서 석봉은 준태를 간호하던 중 서랍 속에서 엄마의 초상화를 발견하고 놀란다.

귀호(김응수 분)를 찾아간 석봉은 오래 전에 죽은 철민이 아니라 병상에 누워 있는 준태가 친아버지임을 알고 "왜 나를 속였는지 이유를 말하라"며 울부짖는다.

이에 귀호는 "내가 무슨 말을 하겠나. 그럴 수밖에 없었다고 말하면 더 뒤집어질 테고 내가 미안하다고 해도 지금 네 귀에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며 고개를 떨군다.
석봉은 뒤늦게 되찾은 아버지 준태에게 달려가지만 의사는 석봉에게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이른다. 준태 앞에 앉은 석봉은 "못 알아봐서 죄송하다"며 뒤따라 앉은 신미(이보영 분)에게 "지금이라도 아버지라고 부르면 내가 아들인 것을 알아보실까"라고 묻는다.

귀호는 광산개발권을 팔아넘기려는 운석(남궁민 분)을 막으러 달려가지만, 영달(박영지 분)의 음모로 태희와 함께 납치돼 위험에 처한다. 이를 뒤쫓아 따라간 석봉은 결투 끝에 귀호를 구해내고 운석은 납치혐의로 경찰에 체포된다.

귀호는 준태 소유의 광산개발권을 석봉에게 넘기고, 석봉은 재벌2세로서의 삶을 시작한다.

그로부터 1년이 지나고 자신의 회사를 운영하며 병상에서 회복한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는 석봉의 모습이 그려졌다. 석봉과 신미, 태희(이시영 분)와 운석의 애정관계도 해피엔딩으로 말끔하게 정리됐다.

이날 방송으로 끝을 맺은 '부자의 탄생'은 재벌 아버지를 찾으려다 스스로 부자(富者)가 된 남자가 잃어버린 부자(父子)의 끈을 되찾는 과정을 그리며 호평받았다. 특히 주인공 석봉 역의 지현우와 태희 역의 이시영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부자의 탄생' 후속으로는 김상경 이수경 호란 류진 주연의 '국가가 부른다'가 10일 첫 방송된다.

고경석 기자 kave@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