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대노총, 北측과 대규모 노동절행사 논란

최종수정 2010.04.13 11:13 기사입력 2010.04.13 11: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침몰한 천안합의 인양작업과 원인규명작업이 본격화된 가운데 국내 양대 노동자단체가 북한측과 대규모 노동절 행사를 갖기로 해 논란이 예상된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북한의 조선직업총동맹중앙위원회(조선직총)와 함께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사흘동안 서울에서 '6·15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5·1절 120돌 기념 남북노동자통일대회'를 열기로 했다.

양대노총과 조선직총은 최근 이에 합의하고 실무협의를 진행하고 있다.이들은 5·1절 통일행사를 남측의 서울지역에서 개최하며 그 명칭을 '6.15 공동선언이행을 위한 5·1절 120돐 기념 남북노동자통일대회'로 하기로 했다. 북측대표단 규모는 80∼100명 정도로 하며 남측노동자 단체들은 행사에 참가하는 북측노동자대표단의 편의를 적극 보장하기로 했다. 북측대표단은 고려민항 전세기로 서해직항로를 이용하기로 했다. 대회기간 중에는 남북노동자단합대회, 산별노동자단체모임, 체육문화오락경기 등 행사도 진행한다.

하지만 천안함 침몰원인을 놓고 북한 관련설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100여명에 이르는 북한대표단의 방한과 서울에서의 대규모 행사가 국민정서와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