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新스타고백]지드래곤⑭"'고양이'같은 여자가 좋아요"

최종수정 2010.02.16 08:30 기사입력 2010.02.16 08:00

댓글쓰기

정규앨범 1집 시절의 지드래곤

[新스타고백]지드래곤①~⑬에서 이어집니다.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제가 쓴 노래의 모든 가사와 멜로디는 제 경험이에요. 누구랑 얘기를 나누거나 영화 등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경험한 것이죠. 사랑을 할 때면 행복한 가사들만 나오고 이별을 할 때면 슬픈 멜로디만 나와요. '쉬즈곤' 같은 노래는 영화를 봤을 때의 감정을 담은 노래죠."

지드래곤(23·본명 권지용)이 쓴 모든 노래 가사는 본인의 경험이다. 눈치 빠른 사람이라면 그의 음악만 듣고도 그의 속마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제가 솔직하게 써야 듣는 사람도 느낀다고 생각해요. '사랑을 해서 아팠구나' 느낄 수 있고 와 닿는 거죠. 억지로 없는 얘기를 지어내서 쓰면 듣는 사람이 절절하게 느낄 수 없는 것 같아요."

그도 사랑을 느낀 적이 있다. 하지만 주변사람들은 아직은 '풋사랑'이라고 말한다.
"저는 사랑이라고 느꼈는데, 친한 친구들은 '넌 아직 제대로 된 사랑을 못 해봤다'고 말해요. 제가 좀 성격이 확 달아올랐다가 갑자기 식는 편이거든요. 이성교제를 짧게 하는 편은 아닌데..."

그는 이성과의 만남에 있어서는 가진 것을 다 퍼주는 스타일이다. 가끔은 일에 지장이 있을 정도다. 연예인이 아닌 인간 권지용으로 봐주기를 바라는 마음에 꾸밈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사람들이 많은 곳에도 서슴없이 나선다.
"유치하지만 저도 차 트렁크에서 풍선을 꺼내서 날리고 까페를 통째로 빌려서 공연도 해주고 그랬죠.(웃음) 여자친구가 저를 연예인으로 보는 것이 싫어서 얼굴가리고 놀이공원도 가고, 해주고 싶은 것은 다 해주죠. 스캔들이 나든 말든 신경을 안 쓰니까 사람들이 바보같다고 해요. 사장님도 '너는 진짜 여자를 잘 만나야 한다'고 하세요."

실제로 그가 끌리는 여성 스타일은 '고양이'같은 여자다.

"생김새도 그렇고 성격도 고양이같은 여자가 좋아요. 잡으려고 하면 도망가고 가만있으면 다가와서 안기는 그런 여자에 끌려요. 기댈 수 있는 사람이 좋아요. 제 위에서 내려다보면서 저를 조종할 수 있는 사람? 기가 센 사람이 좋아요. 사랑할 때만큼은 기대서 쉬고 싶어요."

몇 번의 이별을 겪으면서 그의 사랑관이 변했다. "먼저 헤어지자고 말을 못해요. 도무지 말을 못하겠더라고요. 앞으로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면 처음부터 모든 것을 다 주지 않을 거에요. 이제는 천천히 사랑하고 싶어요."
▶지드래곤 스타고백 15회는 2월17일 오전 8시에 아시아경제신문 홈페이지(www.asiae.co.kr)서 계속 연재됩니다.
정규앨범 1집 시절의 지드래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