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30 직장인 절반 "현 직장에 애사심 없다"

최종수정 2009.12.09 10:02 기사입력 2009.12.09 09:51

[아시아경제 박충훈 기자] 20~30대 직장인 두 명 중 한 명은 현 직장에 대한 애사심이 없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최근 20~30대 직장인 93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4.3%가 ‘현 직장에 애사심이 없다’고 답했다.

애사심이 없다는 응답은 ‘여성(62.8%)’이 ‘남성(50.2%)’보다 12.6%가량 더 높았다.

근무기업별로는 ‘중소·벤처기업(63.1%)’이 가장 많았다. 이어 ‘외국계기업(51.0%)’, ‘대기업(50.7%)’, ‘공기업(48.0%)’ 순이었다.

애사심이 없는 주된 이유(복수응답)는 65.4%가 ‘연봉이나 복리후생이 만족스럽지 못해서’였다.
‘회사가 직원보다 기업 이익과 입장만 생각해서’(50.8%), ‘직원들간의 유대감이 없거나 부족해서’(31.7%), ‘회사의 발전가능성이 낮아서’(30.9%),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19.5%), ‘자신의 능력을 인정해주지 않아서’(18.9%)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정규직이 아닌 계약직 또는 임시직이어서’(13.2%), ‘회사 내 비리가 많아서’(12.8%), ‘회사의 인지도가 낮아서’(10.8%) 등의 응답이 있었다.

애사심이 없음에도 퇴사하지 않는 이유(복수응답)에 대해서는 ‘당장 이직할 곳이 없어서’가 82.1%로 가장 많았다. ‘함께 일하는 상사 및 동료가 마음에 들어서’(16.1%), ‘담당하고 있는 업무가 마음에 들어서’(10.4%), ‘다른 회사에 이직해도 애사심이 생기지 않을 것 같아서’(8.3%)의 응답이 있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