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내년 韓 경제 2.7% 성장에 그칠 것"

최종수정 2020.10.05 10:48 기사입력 2020.10.05 10:48

댓글쓰기

2021년 경제ㆍ금융시장 전망 보고서 발간
소비ㆍ수출 중심으로 회복세 제한
2년 평균 0%대 성장 예상

주요 거시지표 전망표 / 자료 :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주요 거시지표 전망표 / 자료 :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내년 한국경제가 부진한 회복세를 나타내며 2.7%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소는 5일 '2021년 경제ㆍ금융시장 전망' 보고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향방이 경제 전망의 가장 중요한 변수라는 점을 감안해 코로나19 전개 양상 및 봉쇄 강도에 초점을 맞춘 시나리오를 설정하고, 이 같은 2021년 전망을 밝혔다.

코로나19 향방에 따른 경제 전망의 불확실성을 감안해 시나리오별 전망 시행

먼저 백신 개발이 진전되는 '좋음(Good)' 시나리오에서는 내년 성장률을 3.6%(올해 -0.9%)로 예상했다. 또 코로나19 확산세가 완화(국지적 감염은 지속)되는 '기본(Base)' 시나리오에서는 내년 성장률을 2.7%(올해 -1.1%)로 봤다.


반면 올 겨울 2차 대유행이 발생하는 '나쁨(Bad)' 시나리오에서는 내년 성장률을 0.2%(올해 -1.8%)로 내다봤다.


코로나 확산세 완화돼도 소비ㆍ수출 중심으로 경기 회복 제한

연구소는 기본 시나리오에서도 소비와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 회복세가 부진한 모습을 나타내며 내년 성장률이 기저효과에도 불구하고 금융위기 이후 평균(2011~2019년 2.9%)에도 못미치는 2%대 중후반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성장률이 -1%대라는 점을 감안할 때 올해와 내년의 평균 성장률은 0%대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정유탁 연구위원은 "소득여건 악화와 취약계층 피해 확산 등으로 소비 회복이 제한적인 가운데 해외수요의 부진한 회복에 따라 수출 개선도 미진할 것"으로 진단했다.


시장금리, 장기물 중심으로 상승…원/달러 환율, 점진적 하향 안정

연구소는 경기 회복 부진으로 기준금리 동결 기조가 이어지며 단기금리의 상승압력은 제한적이나, 장기금리는 대외금리 상승과 수급 부담 영향으로 상승하면서 수익률 곡선의 스티프닝(steeping: 기울기 상승) 장기화를 예상했다.(국고3년: 20.4Q 0.9%→21.4Q 1.0%)


또 달러화 약세 및 위안화 강세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은 하락세를 지속하겠지만, 대외 불확실성과 해외투자 확대 기조 등을 감안할 때 변동성이 높은 수준을 이어가는 가운데 환율 하락속도는 다소 완만할 것으로 전망했다.(원/달러: 20.4Q 1,175원→21.4Q 1,155원)


정책효과 지속 여부, 취약계층 부실화, 성장복원력 저하 가능성에 유의

정 연구위원은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대응이 코로나발 충격을 완화시켰으나, 향후 정책효과의 지속 여부에 초점을 맞추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피해가 큰 취약계층의 부실화 위험 및 그에 따른 경기회복의 불균형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 이후의 경제구조 변화와 맞물린 잠재성장률의 추가 하락 및 성장복원력의 약화 가능성에도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