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예슬 "아기 낳으면 스킨십 엄청 할 거다"

최종수정 2020.07.01 00:02 기사입력 2020.07.01 00:02

댓글쓰기

"아기 너무 좋아하지만 키우는 게 문제…남편이 도와줘야해"

배우 한예슬이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내가 엄마가 된다면?'이라는 질문에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사진 = 유튜브 '한예슬 is' 화면 캡처

배우 한예슬이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내가 엄마가 된다면?'이라는 질문에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사진 = 유튜브 '한예슬 is'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배우 한예슬이 '내가 엄마가 된다면?'이라는 질문에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29일 한예슬의 개인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는 '예슬이의 하루'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이날 영상에서 한예슬은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던 중 미래 자신의 아이들에 대해 언급하며 "나는 세상 쿨하고 멋지고 힙한 언니가 되고 싶은데 아이들이 '엄마 너무 창피해', '학교에 좀 오지 마'라고 말하면서 이런 대우를 받는 날이 오지 않겠나"라며 입을 열었다.


한예슬은 "외국에서는 자식들이랑 스킨십도 많이 하고 그러는데 우리나라는 스킨십이 많이 없는 것 같다. 외국 TV쇼를 봐도 가족끼리 스킨십하는게 자연스럽고, 러블리하고, 보기 좋다. 그리고 그걸 당연하게 생각한다"며 "예전에 우리는 엄마 아빠가 뽀뽀하려하면 친구들 다 있다고 창피해 하지 않았나. 난 외국의 그런 문화가 너무 부럽다"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 아기 낳으면 스킨십을 엄청 할 거다. 끌어안고, 친구들 있는덷서 뽀뽀해주고, 난리법석을 피워야지. 자식들 약간 민망하게 하는 게 부모의 재미 아니겠냐. 민망함의 끝을 달려야겠다"고 말했다.

한예슬은 또 양육과 관련해 "아기 너무 좋아하는데 키우는 게 문제다. 너무 바쁘니까. 지금 내가 하는 일을 하면서 아기를 잘 키울 수 있을까? 그러려면 남편이 많이 도와줘야겠지?"라고 말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