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선업계도 2050년 '탄소중립' 동참 선언

최종수정 2021.04.08 11:30 기사입력 2021.04.08 11:30

댓글쓰기

철강, 석유화학업계 이어 현대·삼성重 등도 탄소중립 동참 선언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철강, 석유화학업계 등에 이어 조선업계도 오는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해 동참한다고 선언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을 비롯한 6개 주요 조선기업이 참여하는 산·학·연·관 협의체 '조선 탄소중립위원회'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6개 주요 조선기업과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등으로 위원회는 이날 탄소중립 실천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조선업종은 연간 약 208만t의 온실가스를 배출한다. 이 중 60%가 공정 과정에서 사용되는 전력에서 간접 배출되며 시운전 등에 사용하는 액체연료에서 24%가량이 나온다. 업계는 탄소중립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연료 전환 및 친환경 선박 생산 확대, 각종 시설·설비 및 공정 개선 등을 주요 과제로 꼽고,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연구개발 지원, 신재생에너지 전력의 합리적 공급, 시설 투자에 대한 세액 공제 확대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현재 조선산업은 선박 발주가 비용 중심에서 환경과 기술로 옮겨가고 있다"며 "정부도 현재 준비 중인 친환경선박 기술개발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 조선산업은 수주량 기준으로 올해 1분기 수주 1위, 6개월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했다. 특히 액화천연가스(LNG) 등 친환경 연료를 통해 동력을 얻는 친환경연료 추진 선박은 국내 조선업계가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고 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