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LGU+, 새 슬로건 광고 방영…국내 최초 AI 영상만으로 제작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새 슬로건 'Growth Leading AX Company'
"AX 통해 고객·회사 성장" 의미 담겨
100% AI 영상으로 다양한 영상효과

LG유플러스 가 'AI 전환(AX)을 통해 고객과 회사의 성장을 이끌겠다'는 뜻을 담은 신규 슬로건 소개 광고를 방영한다. 국내 최초 AI 영상만을 가지고 제작한 광고다.


신규 슬로건 '그로쓰 리딩 AX 컴퍼니' 광고 스틸컷/사진=LG유플러스

신규 슬로건 '그로쓰 리딩 AX 컴퍼니' 광고 스틸컷/사진=LG유플러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24일 LG유플러스는 이달 새롭게 발표한 슬로건 '그로쓰 리딩 AX 컴퍼니(Growth Leading AX Company)를 알리는 광고를 방영한다고 밝혔다. 해당 슬로건은 AI를 활용한 디지털전환(DX)에 집중하고, 이를 통해 MZ세대 고객이 즐거움을 느끼는 가치와 기업고객(B2B)에게 큰 화두인 '성장'을 주도해 나가자는 의미를 갖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신규 슬로건의 의미를 강조하는 동시에 AX 기업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해 광고를 제작했다. 광고에는 LG유플러스의 통신 서비스와 AI 기술로 성장하는 고객 모습을 담았다.


이번 광고는 국내 최초 AI 영상만으로 제작한 TV 광고다. 촬영 장비, 모델, 공간 섭외 등 없이 LG유플러스 자체 개발 AI 기술인 '익시(ixi)'를 포함한 다양한 AI 프로그램만을 활용했다.


광고에서는 AI가 생성한 8300여개 소스와 20만 프레임을 활용해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양자내성암호 등 기술들을 영상으로 표현했다. 아이가 성인으로, 건물이 빌딩 숲으로 자연스럽게 바뀌는 '몰핑 효과', 오류가 생긴 것처럼 지지직거리는 효과음과 함께 나타나는 '글리치 효과' 등도 AI로 표현됐다. 3D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하는 광고 대비 비용과 기간을 각각 40%, 70% 줄였다.

광고 연출은 AI 프로젝트 'AI 포인트 오브 뷰'를 통해 한국과 서울의 미를 소개했던 전이안 감독이 맡았다. 전 감독은 "기존에 공개된 AI 제작 영상들과는 다른 새로운 기법을 시도하는데 주력하는 동시에 새로운 기준을 만드는 고퀄리티 광고를 제작하고싶었다"며 "제한적인 시간 안에서 멋진 그림들을 담아내기 위해서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메타의 '크리에이티브샵'과 협업해 세로형 숏폼 영상 제작에도 나설 예정이다. 영상은 익시 기술을 통해 세로형 디지털 영상에 최적화 및 재편집된다. 향후 인스타그램 숏폼 영상 '릴스'로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광고 론칭을 기념해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다음 달 9일까지 새로운 슬로건 의미를 맞추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광고 영상에 공개된 새로운 슬로건에 담긴 의미를 적으면 추첨을 통해 일광전구 스탠드 조명, 이뮨부스터샷, 커피쿠폰 등을 증정한다.





황서율 기자 chestnu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국내이슈

  • 선거 포스터 맞아?… 日 선거 게시판에 등장한 '독도는 일본 땅' 아베 총격범 "통일교 해산명령 같은 상황 예상 못해" 소녀상 건립 伊시장 "비문 바꿀 것…韓 일방적 주장 담겨”

    #해외이슈

  •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 '즐거운 더위'

    #포토PICK

  •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 벤츠 신형 'CLE 카브리올레' 출시…온라인 한정판도 선봬 벤츠 신형 C200 아방가르드·AMG라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