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삼성전자, 반도체 수장 전격 교체…전영현 부회장 임명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21일 '원포인트' 인사 단행
경계현 사장은 미래사업기획단장에 임명

삼성전자는 21일 전영현 미래사업기획단장(64·부회장)을 반도체 사업의 새로운 수장으로 임명했다. 이날 전격적으로 단행된 '원포인트' 인사다. 지난해 반도체 업황 악화로 낸 적자 약 15조원을 만회하고 올해 시장을 선도하려는 삼성전자가 분위기 쇄신을 위해 내린 결단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반도체 수장 전격 교체…전영현 부회장 임명
AD
원본보기 아이콘


삼성전자는 전영현 부회장을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에, 전 부회장이 맡고 있던 미래사업기획단장에 기존 DS부문장이었던 경계현 사장을 각각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 인사에 대해 삼성전자는 "불확실한 글로벌 경영 환경에서 대내외 분위기를 일신해 반도체의 미래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고 설명했다.


신임 DS부문장에 위촉된 전 부회장은 2000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로 입사해 DRAM/Flash개발, 전략 마케팅 업무를 거쳐 2014년부터 메모리 사업부장을 역임했다. 2017년에는 SDI로 자리를 옮겨 5년간 SDI대표이사 역할을 수행했다. 2024년 삼성전자 미래사업기획단장으로 위촉된 전 부회장은 삼성전자/전자관계사의 미래먹거리 발굴역할을 수행해왔다. 삼성전자는 전 부회장에 대해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와 배터리 사업을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성장시킨 주역으로 그간 축적된 풍부한 경영노하우를 바탕으로 반도체 위기를 극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 사장은 최근 반도체 위기 상황에서 새로운 돌파구 마련을 위해 스스로 부문장에서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 사장은 2020년부터 삼성전기 대표이사를 맡아 MLCC(적층세라믹콘덴서) 기술경쟁력을 끌어올렸다. 이후 2022년부터 삼성전자 DS부문장으로서 반도체사업을 총괄했고 앞으로 미래 먹거리 발굴을 주도할 예정이다. 지난 인사 때 새롭게 만들어진 '미래사업기획단'은 10년 후 삼성의 미래 먹거리 아이템을 발굴하는 데 집중하는 조직이다. 기존 사업의 연장선에 있지 않은 '완전히 새로운 사업 발굴'이 주요 목표다. 미래 유망 사업을 선정하고 인수합병(M&A), 대규모 투자, 인재 영입 등을 통해 '제2의 반도체·바이오'를 찾겠다는 삼성의 의지가 드러난 조직이라고 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내년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전 부회장의 사내이사 및 대표이사 선임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한예주 기자 dpwngks@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방문증 대신 주차위반 스티커 붙였다"…입주민이 경비원 폭행 전치 4주 축구판에 들어온 아이돌 문화…손흥민·이강인 팬들 자리 찜 논란

    #국내이슈

  • "내 간 같이 쓸래?"…아픈 5살 제자 위해 간 떼어 준 美 선생님 "정은아, 오물풍선 그만 날려"…춤추며 北 조롱한 방글라 남성들 머스크 끌어안던 악동 유튜버, 유럽서 '금배지' 달았다

    #해외이슈

  • [포토] 시원하게 나누는 '情' [포토] 조국혁신당 창당 100일 기념식 [포토] '더위엔 역시 나무 그늘이지'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 용어]고국 온 백제의 미소, ‘금동관음보살 입상’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