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현대차 "GBC, 55층으로 짓겠다" 인허가 험로 예고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현대차 GBC 새 조감도 공개
인허가 키 서울시는 "재협상 필요"

현대차그룹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짓고 있는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GBC) 명칭을 ‘글로벌 비즈니스 콤플렉스’로 바꾼다고 20일 밝혔다.


시민을 위한 복합단지 성격을 강조한 명칭으로 기존 105층 건물을 55층으로 바꾸는 방안에 대해 서울시가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으나 그대로 짓겠다는 방침을 확정했다. 주 건물의 설계를 완전히 바꾸지만 건축계획 위주의 변경인 만큼 지자체 인허가도 어렵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영국 포스터앤파트너스가 내놓은 현대차그룹 GBC 콘셉트 디자인 조감도. 기존 105층 메인 빌딩을 55층으로 낮췄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영국 포스터앤파트너스가 내놓은 현대차그룹 GBC 콘셉트 디자인 조감도. 기존 105층 메인 빌딩을 55층으로 낮췄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AD
원본보기 아이콘

반면 서울시에선 건물 층수를 절반 가까이 낮추는 중대한 변경인 터라 사전협상을 다시 해야 한다는 입장을 앞서 밝힌 바 있다. 랜드마크 건물을 짓기로 해 공공기여를 줄여준 만큼, 높이가 낮아질 경우 건축주가 부담할 공공기여 등을 다시 협상을 거쳐 산출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GBC 사업 인허가 키는 서울시가 쥐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바뀐 GBC 조감도와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공개했다. 높이 242m 55층 타워 2개 동과 마이스(MICE)·문화·편의시설로 활용할 저층부 4개 동 등 6개 동이다. 앞서 GBC 프로젝트를 처음 추진할 당시 105층으로 계획했으나 이후 인건비 등 비용 부담을 이유로 바꿨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GBC는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지속가능성, 혁신성, 공공성이 한층 강화된 대한민국의 대표 랜드마크로 주목받을 것"이라며 "GBC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서울시의 조속한 인허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2022년 촬영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일대. 사진 오른쪽이 과거 한국전력공사로부터 현대차그룹이 사들인 부지다.[사진출처:연합뉴스]

2022년 촬영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일대. 사진 오른쪽이 과거 한국전력공사로부터 현대차그룹이 사들인 부지다.[사진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변경안을 서울시에 제출하자 시에서는 중대한 변경 사안이라 다시 협상을 거쳐야 한다는 입장을 현대차그룹 측에 전달했다. 그럼에도 현대차그룹이 대외적으로 ‘55층 변경안’이 확정된 듯 발표하면서 갈등 기류도 감지된다.


현대차그룹도 이러한 점을 의식한 듯 이번에 변경안을 공개하면서 공공기여액이 늘어난 점을 명시했다. 회사 측은 "현대차그룹이 부담하는 공공기여액은 기존 1조7000억원 수준에서 물가상승분이 반영돼 2조1000억원을 상회할 것으로 추산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와 맺은 협약에 따라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잠실운동장 리모델링 등 각종 공공기여 사업을 서울시 요구에 맞춰 이행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번 사업으로 인해 생산유발 효과가 265조원, 고용유발 효과는 122만명, 세수 증가는 1조5000억원에 달한다는 도시행정학회의 추정치도 내놨다.


현대차그룹이 당초 GBC 메인건물을 105층로 짓겠다고 계획했을 당시 조감도[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당초 GBC 메인건물을 105층로 짓겠다고 계획했을 당시 조감도[사진제공:현대차그룹]

원본보기 아이콘
현대차그룹이 GBC 메인건물을 55층으로 낮추면서 새로 제시한 투시도[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GBC 메인건물을 55층으로 낮추면서 새로 제시한 투시도[사진제공:현대차그룹]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 설계 변경이 건물 높이, 디자인 등 건축계획 위주 변경인 만큼 인허가 절차도 속도를 낼 것으로 내다봤다. 회사 측은 용도지역 변경이 끝나는 등 도시계획 사항이 이미 결정된 터라 다시 협상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현대차그룹은 "대한민국과 서울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GBC는 일자리 창출, 경제 활력 제고 차원에서 대규모 사회경제적 가치를 지닌 프로젝트인 만큼 서울시 등 관계 당국의 적극적인 지원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사전협상을 다시 한다면 지난한 과정을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전협상은 민간사업자가 대규모 용지를 개발할 때 미리 협의하는 제도로 이를 통해 용적률을 높이거나 용도지역 변경을 한층 수월히 할 수 있다. 개발이익의 일부를 지자체가 공공기여로 받아 필요한 시설을 확충하는 방식이다. 다만 이번 사업으로 사전협상을 했던 2015년 전후에 견줘 땅값이나 건축비 등이 많이 오른 만큼 공공기여액 역시 껑충 오를 것으로 업계에서는 내다본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아버지니까 나설 수 있다고 생각했다"…박세리 부친 해명

    #국내이슈

  • 손흥민 차별한 동료에 말없는 토트넘…국제 인권단체마저 화났다 관람객 떨어뜨린 카메라 '우물 우물'…푸바오 아찔한 상황에 팬들 '분노' [영상]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해외이슈

  •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 '즐거운 더위'

    #포토PICK

  • 벤츠 신형 'CLE 카브리올레' 출시…온라인 한정판도 선봬 벤츠 신형 C200 아방가르드·AMG라인 출시 속도내는 中 저고도경제 개발…베이징서도 플라잉카 날았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