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두산, 체코 원전 수주 총력전…박정원 회장 프라하에서 지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박 회장, 리더십·글로벌 사업 확장 의지 드러내
"15년만에 다시 도전…해외원전 수주 지원 총력”

박정원 두산 그룹 회장이 체코 신규원전 건설사업 수주를 위해 직접 나섰다.


두산그룹은 박 회장이 지난 13일 체코 프라하 조핀 궁전에서 열린 ‘두산 파트너십 데이’를 직접 주관하며 체코 원전 사업 수주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수력원자력이 체코 신규원전 건설사업 참여를 위한 최종 입찰서를 제출한 가운데 두산그룹이 체코 현지에서 원전 사업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 회장은 한국과 체코 정부 및 기업 관계자들과 함께 체코 원전 사업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며 두산그룹의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행사에는 체코 정부 측 인사인 얀 피셔 전 총리, 페트르 트레쉬냑 산업부 차관, 토마스 에흘레르 산업부 부실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홍영기 주체코 한국대사, 안세진 산업통상자원부 원전산업정책국장, 박인식 한수원 수출사업본부장,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부회장, 스캇 박 두산밥캣 부회장이 자리했다.


박 회장은 "두산은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에 성공적으로 주기기를 공급한 경험을 바탕으로, 체코 원전 수주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에너지 및 기계산업 분야에서 체코와의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온 만큼, 앞으로도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주기기 공급 현지 사업장 2곳 찾아 현장점검…체코 무탄소 발전 기여 강조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지난 14일 체코 플젠 시에 자리한 두산스코다파워를 방문해 원전 핵심 주기기인 증기터빈 생산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두산에너빌리티]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지난 14일 체코 플젠 시에 자리한 두산스코다파워를 방문해 원전 핵심 주기기인 증기터빈 생산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두산에너빌리티]

AD
원본보기 아이콘

박 회장은 행사 다음 날인 14일 체코 원전 사업 수주 시 제품 공급을 담당할 현지 사업장 두 곳을 방문했다.


그는 체코 플젠에 자리한 터빈 전문 제조사 두산스코다파워를 찾아 생산 현장을 점검했다. 1869년 설립된 두산스코다파워는 두산에 합류한 2009년 이후 유럽을 넘어 중동, 아시아, 아프리카 등 세계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어 박 회장은 두산밥캣 유럽·중동·아프리카 법인(EMEA) 사업장도 방문했다. 두산밥캣 EMEA는 체코 도브리스시에 중소형 로더와 굴착기를 생산하는 공장과 지역본부를 갖췄다.


한수원이 체코 원전 사업을 수주할 경우 두산에너빌리티가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등 1차 계통 핵심 주기기를 공급하고, 두산스코다파워가 증기터빈 등 2차 계통 핵심 주기기를 공급할 계획이다. 또한 두산그룹은 두산에너빌리티 수소·가스터빈 등 무탄소 발전기술을 두산스코다파워에 제공해 체코가 유럽 내 무탄소 발전 전초기지로 부상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두산 현지 기업들은 체코 현지 언론들과 인터뷰도 진행했다. 체코 공영방송 체코 TV, 체코 라디오, CTK 통신사 등 현지 언론 30여개가 행사장을 찾아 두산에너빌리티와 두산스코다파워는 체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두산그룹의 체코 원전 사업 수주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두산그룹은 행사에서 스코다JS, MICO, Vitkovice, ZAT 등 현지 발전설비 기업들과 체코 원전사업 수주를 전제로 원전 주기기 및 보조기기 공급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한국과 체코 간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체코 원전 사업 수주를 위해 철저히 준비했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13일 체코 프라하에서 두코바니 원전사업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열린 ‘두산 파트너십 데이’ 행사에 참석해 한국-체코 정부, 기업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홍영기 주 체코 한국대사(왼쪽부터), 토마스 에흘레르 체코 산업부 부실장, 스캇 박 두산밥캣 부회장, 페트르 트레쉬냑 체코 산업부 차관,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부회장, 밀란 시모노브스키 CPIA 의장, 안세진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국장, 박인식 한수원 수출사업본부장. [사진제공=두산에너빌리티]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13일 체코 프라하에서 두코바니 원전사업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열린 ‘두산 파트너십 데이’ 행사에 참석해 한국-체코 정부, 기업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홍영기 주 체코 한국대사(왼쪽부터), 토마스 에흘레르 체코 산업부 부실장, 스캇 박 두산밥캣 부회장, 페트르 트레쉬냑 체코 산업부 차관,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부회장, 밀란 시모노브스키 CPIA 의장, 안세진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국장, 박인식 한수원 수출사업본부장. [사진제공=두산에너빌리티]

원본보기 아이콘

체코, 30조원 규모 신규원전 최대 4기 건설 계획

체코 정부는 현재 두코바니 및 테믈린 지역에 1200㎿ 이하 원전 최대 4기를 건설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전체 사업비는 30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체코는 오는 7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이어 내년 최종 사업자와 계약을 마치고 2029년 착공, 2036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미국 웨스팅하우스가 개정된 수정 제안서 제출 자격에서 배제되면서 한국과 프랑스 사이 ‘2파전’이 진행되고 있다. 한국은 한수원을 중심으로 두산에너빌리티, 대우건설 등이 참여하는 ‘팀코리아’를 통해 수주전에 참여하고 있으며, 한수원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체코 전력공사(CEZ)에 최종 입찰서를 제출했다.


한수원은 독자 기술로 개발한 APR-1400을 바탕으로 체코 측의 요구에 따라 설비용량을 낮춘 APR-1000의 공급을 제안했다. 한수원은 프랑스 전력공사(EDF)와 비교해 월등히 앞선 가격 경쟁력과 계획 기간 안에 원전을 완공하는 공기 관리 능력을 앞세워 유럽 시장의 교두보 격인 체코에서 원전 수주에 성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최서윤 기자 s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국내이슈

  • 선거 포스터 맞아?… 日 선거 게시판에 등장한 '독도는 일본 땅' 아베 총격범 "통일교 해산명령 같은 상황 예상 못해" 소녀상 건립 伊시장 "비문 바꿀 것…韓 일방적 주장 담겨”

    #해외이슈

  •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 '즐거운 더위'

    #포토PICK

  •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 벤츠 신형 'CLE 카브리올레' 출시…온라인 한정판도 선봬 벤츠 신형 C200 아방가르드·AMG라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