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LG전자, 5년 연속 1분기 영업익 1조 넘어…매출은 역대 1분기 최대(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생활가전·전장 실적 호조
영업익 1조3354억·매출 21조959억
순이익은 5854억 '7.1%↑'
2분기도 B2B 사업 확장 등 속도

LG전자가 생활가전과 미래 성장 사업인 전장(차량용 전기·전자장비)의 실적 호조로 역대 1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다소 줄었지만 5년 연속 1조원대를 지켜냈다.


서울 여의도 LG트위타워 전경./강진형 기자aymsdream@

서울 여의도 LG트위타워 전경./강진형 기자aymsdream@

AD
원본보기 아이콘

LG전자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조335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0.8%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5일 공시했다. 시장 내 경쟁 심화에 마케팅 비용 등이 늘었지만 견조한 수익을 내며 1분기 기준으로 2020년 이후 5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을 넘겼다. 1분기 매출은 21조959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 역대 1분기 가운데 최대 규모다. 순이익은 5854억원으로 7.1% 늘었다.

LG전자는 "고물가·고환율·고금리에 수요 회복 지연 등의 거시경제 상황이 이어졌지만, 구독 등 지속적인 매출과 수익 창출이 가능한 사업방식을 도입하고 기회가 큰 기업간거래(B2B)에서 성장을 지속했다"며 "AI와 에너지효율, 고객 중심 디자인 등을 내세운 프리미엄 경쟁력을 강화하고 라인업과 가격대를 다변화하며 수요 양극화에 대응하는 차별적 시장 전략도 주효했다"고 말했다.


사업부별로 보면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가 역대 최대 매출과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H&A사업본부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한 8조675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9403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에 이은 역대 두 번째다. 영업이익률은 10.9%를 기록했다.


전장을 담당하는 VS사업본부는 1분기 매출액 2조6619억원, 영업이익 52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11.5% 늘었다.

LG전자는 "그간 확보해온 수주잔고가 점진적 매출 성장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신규 수주물량과 거래선 대응을 위한 해외 생산지 구축 등 지속적인 투자에도 매출 확대에 따른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며 안정적 수익성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TV 사업을 담당하는 HE사업본부의 매출은 유럽 TV 수요 회복세와 2024년형 신제품 출시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한 3조492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웹(web)OS 콘텐츠·서비스 사업의 성장에 힘입어 1322억원을 기록하며 전 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비즈니스솔루션(BS)사업본부는 1분기 매출 1조5755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6.5% 늘었다. 졸업, 입학 시즌을 맞아 온디바이스 AI를 구현한 LG 그램 신제품 등이 좋은 반응을 얻었고 전자칠판, LED 사이니지 등 상업용 디스플레이 제품의 판매가 확대됐다. 영업이익은 128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LG전자는 2분기에도 구독 등 새로운 사업방식으로 한계를 돌파하고 B2B 등 추가 성장 기회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실적 개선세를 이어갈 방침이다. 생활가전 사업은 고객을 배려하고 공감하는 '공감지능 가전' 진화를 추진하고 고객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원하는 제품과 관리 등의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구독 사업으로 가전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할 방침이다. 냉난방공조(HVAC)나 빌트인 등 추가 성장 기회가 큰 B2B 사업 확장에도 속도를 낸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