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쇼핑 1번지"…롯데百, 서울시와 손잡고 '명동 페스티벌'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다음달 6일까지 ‘2024 명동 페스티벌’ 열어
롯데칠성, 롯데면세점 등 계열사들도 참여
외국인 관광객 유치 노력…K팝 콘텐츠 제공

롯데백화점이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서울시·중구청과 함께 ‘2024 명동 페스티벌’을 연다고 24일 밝혔다.


명동 페스티벌은 2023년 롯데백화점과 서울시가 내외국인 관광객 유입을 확대하고 코로나로 위축된 명동 상권을 살리기 위해 기획한 행사다. 지난해 10일간 진행된 행사에서는 총 40만명의 인원이 방문 했으며 오프닝 세리머니의 ‘벌룬 퍼레이드’ 동시 관람 인원은 약 6000명에 육박했다.

행사 기간 롯데백화점 본점 외국인 매출은 전년 대비 약 800% 증가했으며, 행사 전인 1~3월 일평균 매출과 비교해도 약 30% 증가하는 등 집객을 통한 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모데들이 캐릭터와 서울색으로 장식된 명동길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롯데백화점]

모데들이 캐릭터와 서울색으로 장식된 명동길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롯데백화점]

AD
원본보기 아이콘

올해 행사는 롯데 계열사와 글로벌 제휴처를 확대해 더 풍부하게 구성했다. 롯데칠성음료, 롯데면세점, 롯데호텔, 롯데웰푸드, 코리아세븐 5개 계열사가 추가로 참여한다. '크러시 맥주' 체험 부스 운영과 계열사별 상품 지원을 통해 행사 홍보에 힘을 싣는다. 또한 한국관광공사, 이미지 공유형 SNS '핀터레스트', 음식관광 전문 플랫폼 '레드테이블'을 비롯해 '에어아시아' 항공사 등 국제공항 4곳과 등과 제휴를 맺고 다양한 혜택이 담긴 '쇼핑 바우처'를 제공한다.


행사 기간에는 롯데백화점이 자체 개발한 '킨더유니버스 캐릭터'와 서울시를 상징하는 '스카이코랄'색으로 거리를 장식한다. 롯데백화점은 올해 킨더유니버스라는 키즈관 브랜딩을 론칭 하면서 자체 캐릭터 9종을 선보였다. 스카이코랄은 서울시가 서울시민의 주요 관심사와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반영해 선정한 '2024 서울색'으로 한강의 핑크빛 하늘을 모티브로 했다.

본점의 영플라자를 시작으로 명동 예술극장까지 약 200미터의 거리를 스카이코랄 빛으로 물들이고, 거리 주변을 ‘킨더유니버스 캐릭터’를 활용한 조형물 등으로 특색있게 연출한다. 또 영플라자 옥상, 을지로입구역 7번 출구, 명동예술극장 포토존 앞에는 대형 ‘킨더유니버스 캐릭터’를 설치해 방문 고객의 인증샷 핫플레이스로 조성할 계획이다.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K-디저트와 ‘명동 페스티벌’ 굿즈샵 팝업 스토어도 운영한다. 페스티벌 기간 동안 롯데백화점 본점 지하 1층 ‘코스모너지 광장’에서는 대한민국 제과 기능장 피윤정 오너셰프의 디저트 전문 브랜드 ‘마망갸또’의 ‘생양갱’, 궁중병과 전문 브랜드 ‘만나당’의 ‘약과세트’, 팥 디저트 전문 브랜드 '팥알로'의 ‘팥알로 샌드’ 등 유명 K-디저트를 선보인다.


굿즈샵에서는 명동페스티벌 굿즈 7종을 함께 선보인다. 이외에 롯데백화점의 시그니처향인 ‘플리트비체’ 프레그런스 태그(Tag), ‘킨더유니버스 캐릭터’를 활용해 제작한 ‘핸드폰 스마트톡’, 외국인들이 기념품으로 많이 구매하는 ‘소주잔 세트’ 등을 준비했다.


지난해 참가자들에게 호응이 좋았던 ‘스탬프 투어’는 더 확대했다. 스탬프 투어는 작년 약 4000명의 인원이 참여했으며 이 중 45%가 외국인 참가자였다. 올해는 스탬프 도장을 받을 수 있는 미션을 5개에서 17개로 확대해 참가의 흥미를 유발하고 몰입도를 높였다. 명동 거리 곳곳을 돌며 특정 장소 방문 및 미션을 완료하면 리워드를 받는 방식이다. 스탬프 투어를 완료한 참가자는 본점 지하 1층 코스모너지 팝업스토에서 선착순으로 리워드 굿즈 받을 수 있다.


한편, 이번 행사를 기념해 롯데백화점 온라인몰에서도 특별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페스티벌 기간 중 ‘명동페스티벌 온라인 기획전’을 방문한 고객들에게 뷰티, 스포츠, 패션, 패션잡화 상품군 7만원 이상 구매 시 최대 5만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는 10%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또한 페스티벌에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고객들을 위해 명동페스티벌 굿즈를 온라인에서 15%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김지현 마케팅&커뮤니케이션 부문장은 “작년 제1회 명동페스티벌의 성공적 개최로 쇼핑과 즐길 거리가 많은 명동의 매력을 해외 관광객들에게 널리 알렸다”며 “명동 상권 활성화와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서울시와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국내이슈

  •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해외이슈

  •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