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로봇청소기 1위 中 로보락 "삼성·LG 아닌 스스로가 라이벌"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국내 첫 신제품 론칭쇼
구석 청소 AI 기능, SW 등
"기술에서도 韓 앞선다"

"삼성전자는 올인원 로봇청소기를 출시했고 LG전자도 출시 예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 두 회사를 경쟁사로 보기보다는 같이 시장을 이끌어가는 업체로 본다. 로보락은 로보락 스스로가 경쟁사다."-김서영 로보락 한국 마케팅 총괄


"우수, 모범 경쟁사나 시장점유율 등 수치에 초점을 맞추면 장기적으로 좋은 결과를 낼 수 없다고 생각한다." - 댄 챔(Dan Cham) 아시아태평양 마케팅 총괄

16일 열린 '로보락 S8 맥스V 울트라 론칭쇼'에서 댄 챔(Dan Cham) 로보락 아시아태평양 총괄이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로보락]

16일 열린 '로보락 S8 맥스V 울트라 론칭쇼'에서 댄 챔(Dan Cham) 로보락 아시아태평양 총괄이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로보락]

AD
원본보기 아이콘

중국 가전업체 로보락은 삼성전자 , LG전자 를 의식하기보다 자사 혁신 제품을 내놓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16일 밝혔다. 로보락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에서 '로보락 S8 맥스V 울트라' 출시 기념 론칭쇼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로보락이 국내 신제품 론칭쇼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로보락 측은 자사 국내 로봇청소기 시장 점유율이 35.5%, 150만원 이상 하이엔드급 로봇청소기 시장 점유율은 80.5%라고 이날 밝혔다. 세계 최고 로봇청소기 업체라고 한국에 공식적으로 선언한 것이다.


론칭쇼에서 챔 총괄은 "오늘 로보락이 170개국에 1500만개 이상 제품을 판매해 세계 로봇청소기 시장에서 1위가 됐음을 자랑스럽게 말씀드린다"며 "숫자(수치) 너머 지속적 헌신과 노력을 통해 장기적으로 긍정적 결과 가져올 것이란 로보락의 믿음 확인시켜주는 결과"라고 말했다.

로보락은 인공지능(AI) 인식, 청소 기능 등 기술에서도 삼성전자, LG전자 제품을 앞선다고 자신했다. 먼지 흡입력은 1만Pa(파스칼)로, 자사 기존 제품 6000Pa(파스칼)은 물론 타사 제품보다 앞선다고 알렸다. AI 기술에서도 모서리 청소 등에서 로보락 제품이 우위에 서 있다고 했다.


특히 이날 공개한 S8 맥스V 울트라의 경우 '플렉시 암' 사이드 브러시를 탑재해 모서리, 가장자리 등에 있는 미세한 먼지까지 청소하도록 만들었다. AI가 청소 공간 내 모서리를 인식하면 플렉시암 사이드 브러시가 자동 돌출돼 손이 닿기 어려운 부분의 먼지를 빨아들인다. 물걸레 청소 시 엑스트라 엣지 물걸레가 벽 가장자리 1.68mm 이내 공간까지 빈틈없이 닦아준다.


김 총괄은 "구석의 작은 먼지 청소와 큰 먼지 청소를 동시에 하기 어려운 타사 제품과 달리 로보락 제품은 '플렉시 암' 기능을 추가해 둘을 한꺼번에 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며 "애플리케이션 안정성,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AI 기능 등에서도 (삼성, LG를 포함한) 타사 제품보다 로보락이 선두에 서 있다"고 했다.


고객 서비스(CS)도 강화해나가겠다고 했다. 주말에도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전국 344개 하이마트 지점에서 애프터서비스(AS) 접수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 전문 기사가 배송부터 설치까지 진행하고, 불량 제품에 대해 소비자가 불만을 제기하면 즉시 새 제품으로 바꿔줄 예정이라고 했다.


챔 총괄은 "한국 시장의 강력한 잠재력을 알고 있고 (한국 시장을) 우선 순위로 두고 있다"며 "'고객 중심주의' 철학을 한국 시장에서 계속 실천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