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대만칩통신]메모리·파운드리 3월 매출 증가…전방 시장까지 봄 기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대만 메모리 기업 3월 매출 증가
TSMC·UMC 파운드리도 성장
"올해 AI 서버 강력한 수요 전망"

반도체 업황이 올해 회복 흐름을 보이면서 대만 반도체 업계 실적에도 봄기운이 짙어지고 있다. 메모리 반도체뿐 아니라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모두 3월 매출이 전달보다 빠르게 늘면서 실적 상승세가 본격화하고 있다. 인공지능(AI) 수요를 기대하는 전방 산업 전망 역시 긍정적이다.


대만 메모리 반도체 기업인 윈본드의 3월 매출은 75억1133만대만달러이다. 이는 전달과 비교해 21.01%, 전년 동월 대비해선 9.11% 늘어난 결과다. 회사는 3월 매출이 2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1, 2월을 포함한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4.88% 늘어난 201억2135만대만달러로 7개 분기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천페이밍 윈본드 사장은 낸드플래시와 D램 등 메모리 시장 수요가 점차 개선되고 있다며 재고 조정이 일단락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윈본드는 최근 제품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트러스트(Trust)MER W77Q 시리즈 제품과 새로운 256기가비트(Mb), 512Mb, 1기가비트(Gb) 대용량 보안 플래시를 선보이며 산업 및 서버 분야에서 사물인터넷(IoT) 엣지 장비 관련 늘어나는 보안 수요에 대응하는 데 힘쓰는 모습이다.


또 다른 대만 메모리 기업인 MXIC의 경우 3월에 전달 대비 21.9% 늘어난 21억1300만대만달러 매출을 기록했다. 1분기 전체로 보면 57억6000만대만달러 매출을 기록해 전분기보다 0.81% 늘었다. 다만 전년과 비교해 3월 매출은 25.2%, 1분기 매출은 18.91% 감소한 상태다.

[대만칩통신]메모리·파운드리 3월 매출 증가…전방 시장까지 봄 기운
AD
원본보기 아이콘

대만의 주요 파운드리 기업들 역시 3월 매출 증가세를 이어갔다. TSMC는 해당 월에 전분기보다 7.47%, 전년 동월보단 34.3% 늘어난 1952억1100만대만달러 매출을 기록했다. 1분기 전체 매출은 5926억4400만대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6.5% 증가했다.

UMC의 경우 3월에 181억6713만대만달러를 기록해 전월 대비 4.10%, 전년 동기 대비 2.7% 늘었다. 1, 2월을 포함한 1분기 매출은 546억3210만대만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0.78% 증가했다.


긍정적인 반도체 업황 분위기는 전방 시장과 연관된 업계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나고 있다. 대만 노트북 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er) 업체이자 서버 등을 생산하는 콴타컴퓨터는 3월에 전월 대비 20.7%, 전년 동월보단 9.7% 늘어난 1017억900만대만달러 매출을 올렸다.


3월은 전자 업계 비수기에 속한다. 그럼에도 회사는 1000억대만달러대 매출을 회복하며 실적 성장세를 보였다. 1, 2월을 포함한 1분기 매출은 2589억3900만대만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2.7% 감소했지만 여전히 연간 최고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콴타컴퓨터는 올해 매출 성장분의 대다수가 AI 서버에 집중될 것으로 보고 있다. 린바이리 콴타컴퓨터 회장은 "올해 경제 상황이 여전히 어려울 수 있지만 AI 서버 시장의 강력한 수요 덕분에 계속해서 선두에 서게 될 것"이라며 "올해 AI 강풍을 통해 어려움을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칼럼은 아시아경제와 대만 이코노믹데일리뉴스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게재되었음을 알립니다.



대만 이코노믹데일리뉴스=리멍산, 우강웨이 기자/번역=아시아경제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우원식,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당선…추미애 탈락 이변

    #국내이슈

  •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1000엔 짜리 라멘 누가 먹겠냐"…'사중고' 버티는 일본 라멘집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역대 가장 강한 S클래스"…AMG S63E 퍼포먼스 국내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