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대기업 인력 '상후하박' 임원은 늘고 직원은 줄었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2022년 대비 임원은 2.1% 증가
반면 임원 제외 직원은 같은 기간 0.1% 감소
전체 임직원수는 줄어들어

지난해 국내 주요 대기업의 직원 수는 줄어들고 임원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자연스럽게 임원 1인당 직원 비율도 줄었다.

업종별 임원 대비 직원수 변화[출처=리더스인덱스]

업종별 임원 대비 직원수 변화[출처=리더스인덱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10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에 따르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임직원 수를 전년도와 비교 가능한 337개사의 미등기임원과 직원 수를 분석한 결과, 임원은 1만2182명이었고 임원을 제외한 직원 수는 131만855명이었다. 2022년과 비교해 임원은 255명(2.1%) 늘었고, 직원은 1697명(0.1%) 감소했다. 전체 임직원 수는 132만3037명으로 전년 대비 1442명 줄었다.


이에 따라 임원 1명당 직원 비율은 2022년 110에서 지난해 107.6으로 줄었다. 업종별로는 은행권의 임원 1인당 직원 수 비율이 366.8로 전년(405.8) 대비 가장 크게 하락했다. 직원이 1229명(-1.4%) 줄어드는 동안 임원은 19명(9%) 늘었다. 유통업은 210.8에서 200.6으로, 자동차 부품은 139.5에서 134.2로, IT 전기·전자는 138.3에서 128.6으로, 철강은 127.7에서 123.4로 줄었다.

반면 임원 1명당 직원 비율이 높아진 곳도 있었다. 통신은 같은 기간 임원이 10.5%, 직원은 0.6% 감소하면서 135.3에서 150.2로 높아졌다. 운송도 임원이 136.7에서 142.2로 비율이 상승했다.


임원 1명당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CJ프레시웨이 (1293.3)였고, 이어 이마트 에브리데이(188.7), 기업은행 (913.6), 크래프톤 (788.5), 우리은행(685.2), 신한은행(630.6), 이마트(582.2), 신세계푸드 (518), 하나은행(474.4), 오뚜기 (470.4) 등이 뒤를 이었다.




오유교 기자 5625@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우원식,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당선…추미애 탈락 이변

    #국내이슈

  •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1000엔 짜리 라멘 누가 먹겠냐"…'사중고' 버티는 일본 라멘집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역대 가장 강한 S클래스"…AMG S63E 퍼포먼스 국내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