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수송보국' 일대기…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 평전 출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지구가 너무 작았던 코스모폴리탄' 출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일화 등 담겨

#21세기를 앞두고 각국 항공사들은 서둘러 합종연횡을 시작했다. 동맹체를 구성하고 노선을 공유하면서 고객 서비스를 강화하고 항공사 간 협력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 생존 전략이 되는 시기였다. 1997년 5월 미국 유나이티드항공과 독일 루프트한자항공을 중심으로 출범한 '스타얼라이언스'가 대표적이었다. 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은 당시 기존 동맹체에 가입하는 것이 아니라 창설을 주도하기로 했다. 위기를 돌파하고 업계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승부수였다. 당시 아메리칸항공과 델타항공이 최종 후보로 선정됐고, 아메리칸항공으로 의견이 기울고 있었다. 하지만 조 선대회장은 델타항공을 택했다. 그는 "노선망만 보면 아메리칸항공과 동맹을 맺는 게 맞지만 더 중요한 것은 신뢰다"라며 "1994년부터 협업을 이어온 델타와의 믿음을 져버리면 안 된다"라며 강조했다.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의 일대기를 그린 평전이 나온다. 조 선대회장의 경영철학과 신념을 세밀하게 풀고 스카이팀 결성,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등 각종 일화의 속사정이 담겼다.

한진 그룹은 조 선대회장의 5주기를 맞아 경기도 용인 선영에서 추모제를 열고 그의 일대기를 담은 평전 '지구가 너무 작았던 코스모폴리탄'을 8일 공개했다.


이 책은 조 선대회장의 유년기부터 1974년 대한항공 에 입사한 후 2019년 작고할 때까지 일생을 정리했다. 조 선대회장은 1974년 입사 후 1979년 미국 법인 근무를 마치고 귀국한 뒤 정비담당이사, 자재담당이사, 시스템담당이사를 맡는 등 전 분야의 실무를 다뤘다. 평전은 이런 과정에서 나타난 조 회장의 '수송보국(輸送報國)' 신념과 '시스템경영론' 실천 사례를 세밀하게 풀었다.


집필은 미국 경제경영지 '포브스' 한국판 기자 출신인 이임광 전기작가가 맡았다. 그룹 관계자 및 지인의 증언을 통해 각종 일화를 소개했다. 특히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극복과 스카이팀 결성, 2018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등과 관련해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일화와 조 선대회장의 취미인 사진 작품도 담겼다.

평전은 총 10개의 장(章)으로 구성됐다. 초반부에는 조 선대회장의 철학과 원칙을 다룬 ▲'함께해서 멀리 간 아름다운 코즈모폴리턴'과 인간적인 면모가 담긴 ▲따듯하게 조용하게, 식견과 결단을 조명한 ▲'같은 세상도 다르게 본 혜안의 앵글경영'이 배치됐다. 이후 ▲몰입의 기쁨을 만끽한 노력가 ▲얼리&딥 어답터 깊이의 경영공학자 ▲열공하는 기업, 공부 권하는 CEO ▲'기준과 원칙’ 작사가, ‘시스템경영’ 작곡가, ‘항공오케스트라’ 지휘자 ▲절대안전을 향한 도전, 무사고 기록의 비밀 ▲체육인을 사랑한 체육인 ▲평창의 승리를 이끈 열정의 민간외교가 등이 이어진다.


추천사는 조양호 선대회장과 교분이 두터웠던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직접 작성했다. 손 회장은 "세계 항공 역사에서 조 선대회장과 같이 전문성과 지속가능성에서 탁월한 능력을 보여준 경영자는 없다"라며 "조 선대회장이 타계한 후에도 대한항공과 한진그룹이 흔들림 없이 성장하고 있는 것은 생전에 그토록 탄탄하고 정교하게 갖춰놓은 시스템의 위력을 보여준다"고 했다.


'수송보국' 일대기…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 평전 출간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우원식,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당선…추미애 탈락 이변

    #국내이슈

  •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1000엔 짜리 라멘 누가 먹겠냐"…'사중고' 버티는 일본 라멘집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역대 가장 강한 S클래스"…AMG S63E 퍼포먼스 국내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