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포르셰 신형 카이엔, 실내 싹 뜯어고쳤다…中서 최초 공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독일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셰는 오는 18일(현지시간)부터 열리는 중국 상하이 모터쇼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카이엔 신형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실내 인테리어가 많이 바뀌었다. 이 회사에선 ‘포르셰 드라이버 익스피리언스’라고 부르는 디스플레이와 개인화된 작동방식이 새 차의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이다. 주요 제어기능을 운전대 근처에 묶어서 배치, 새롭고 운전에 집중된 주행 경험을 제공하고자 했다고 한다.

포르셰 신형 카이엔 실내<사진제공:포르셰>

포르셰 신형 카이엔 실내<사진제공:포르셰>

AD
원본보기 아이콘

운전자 주변의 콕핏은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을 차용했다. 내연기관 가운데 신형 카이엔에 처음 적용된다. 곡선 형태의 독립된 디지털 계기판을 비롯해 바뀐 센터 콘솔 등이 특징이다. 자동 기어 셀렉터는 스티어링휠 오른쪽에 있다.


계기판은 독립형 12.6인치 커브드 디스플레이며 장비 레벨에 따라 최대 7개 화면을 고르는 게 가능하다. 동승자가 앉는 조수석도 새로워졌다. 조수석 디스플레이는 선택사양으로 고를 수 있다. 조수석 통합 디스플레이는 10.9인치로 내비게이션 조작이나 미디어 서비스를 운전자 대신 할 수 있다. 운전석에서 볼 수 없는 특수필름이 부착돼 영상이 나와도 운전을 방해하지 않도록 했다.


포르셰 신형 카이엔 실내<사진제공:포르셰>

포르셰 신형 카이엔 실내<사진제공:포르셰>

원본보기 아이콘

다기능 스포츠 스티어링 휠은 911에서 차용했다. 스티어링 휠에서 주행모드를 고르는 기능은 기본사양으로 들어간다. 토글 버튼을 새로 넣어 대시보드 기능·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으며 선택사양으로 있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역시 스티어링 휠에서 조작 가능하다.

커넥티비티 기능도 향상됐다. 스마트폰 거치 공간은 무선 충전·냉각이 가능하다. 전면 포트로 스마트폰과 포르셰 커뮤니케이션 매니지먼트(PCM)에 연결할 수 있다. 애플 카플레이·안드로이드 오토를 비롯해 스포티파이·애플뮤직 등 통합 애플리케이션도 작동한다. 새로운 인카 비디오 기능으로 스트리밍 플랫폼 스크린히트TV가 제공하는 콘텐츠를 직접 시청할 수 있다.


포르셰 신형 카이엔 실내<사진제공:포르셰>

포르셰 신형 카이엔 실내<사진제공:포르셰>

원본보기 아이콘

카이엔은 준대형급 SUV로 포르셰 브랜드 전체 차종 가운데 가장 많이 팔린다. 포르셰는 지난해 전 세계에서 31만대 정도 팔았는데 카이엔만 9만5000대가 넘는다. 국내에서도 지난해에만 4102대 팔려 포르셰 전체 판매량의 절반에 육박한다.


포르셰 신형 카이엔 실내<사진제공:포르셰>

포르셰 신형 카이엔 실내<사진제공:포르셰>

원본보기 아이콘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